Quantcast

카나비 구출한 하태경 의원, 음란물 마케팅 폭로…LG 유플러스 "사실과 달라" 해명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1.29 14: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스틸에잇과 그리핀으로 인해 불거진 '카나비 불공정 계약서' 사건을 공론화하며 해결에 나섰던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이번엔 이동통신사의 데이터 폭탄 유도에 대해 폭로했다.

뉴스1 등 다수의 매체에 따르면 하태경 의원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서 "LG U+(유플러스)가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데이터 과다사용을 유도하기 위해 야한동영상(야동) 링크를 문자로 발송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대리점 주의 제보에 의하면 서울의 본사 직영 대리점에서 신규 가입 후 고가 요금제를 유지하는 3개월 동안 수도권 가입자 최소 1,000명 이상에게 야동을 문자로 보내 데이터를 사용하게 했다"며 "그 후 데이터 소비량이 많아 요금제를 낮추면 더 큰 피해를 보는 것처럼 유도해 고가요금제를 유인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하태경 / 연합뉴스
하태경 / 연합뉴스

하태경 의원이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LG 유플러스 본사 직원은 대리점 측에 "할아버지, 할머니들한테 야동을 한 편씩 보내줘요. 요금제를 낮추겠다고 하면 그 사람한테 '동영상 사용량이 이렇게 많아가지고 지금 다운하시게 되면 한달 데이터 요금만 몇 만원 더 나오시는데 가급적 2만원 더 내고 이거 쓰시는게 어떻겠냐'하면 ;아 그렇네' 하고 다 좋아하시면서 간다"며 동영상 전송을 권유했다.

본사는 이런 마케팅을 실행한 지점을 우수사례로 뽑아 점장에게 최소 수백만원의 보너스와 본사 직원으로 승진 기회를 준 것으로 전해졌다.

하태경 의원은 마지막으로 "음란물을 유포하여 수익을 올리는 것은 음란물 유포죄 및 공정거래법위반 행위이기에 검찰에서 철저히 수사하여 책임자를 처벌하고 국민들이 요금폭탄 피해를 받지 않도록 해야한다"며 전국 LG 유플러스 대리점에 대한 전수조사 실시를 촉구했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수많은 네티즌들은 LG 유플러스의 행태를 비판하고 있다. 이동통신사를 바꾸겠다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이에 LG 유플러스 측은 "직영 대리점이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특정 콘텐츠를 이용한 마케팅을 진행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며 "VR 서비스 교육자료는 스타아이돌, 영화/공연, 여행/힐링, 게임, 웹툰, 성인 등 6개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 중 성인 부분만 발췌된 것으로 보인다. 해당 부분은 전체 50페이지 자료 중 1페이지"라고 해명했다.

더불어 "경북지점 가맹점주 교육 녹취록에서 에피소드로 언급된 부분은 교육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사실을 바꿔 설명한 것으로 보이며,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