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자있는 인간들’ 안재현, 오연서 만나서 똥고(똥싸개 고도비만) 별명 듣고 바지에 설사…김재용은 주해은과 동거 생활로 ‘티격태격’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안재현이 첫사랑 오연서를 만나서 똥고(똥싸개 고도비만)이라는 별명을 듣고 바지에 설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8일 MBC 에서 방송된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서는 강우(안재현)은 동창회에서 서연(오연서)를 만나고 오랜 설사병의 원흉이 서연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됐다.

 

MBC‘하자있는 인간들’ 방송캡처
MBC‘하자있는 인간들’ 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강우(안재현)은 서현(오연서)에게 “나 이강우인데 넌 누구냐?”라고 물었고 서현은 “나 니 첫사랑”이라는 답을 했다. 이에 강우는 서연이 자신의 첫사랑이라는 말에 과거 기억이 모두 떠올랐고 서연의 거절 이후 옛날 별명을 들을 때마다 설사를 하게 되는 트라우마를 겪게 됐다.

강우는 옛날 별명인 똥고(똥싸개 고도비만)을 듣게 됐고 설사가 나오려고 하자 급히 자리를 피했다. 그러나 강우는 화장실을 찾아 헤매다가 바지에 대변을 누게 됐고 그때 현수(허정민)의 차가 지나가자 차에 타게 됐다.

또한 서연(오연서)은 학교에 오지 않는 주희(주해은)가 장미(신도현)에게 치킨 배달을 하는 모습을 발견하고 주희(주해은)를 겨우 잡게 됐고 자신의 집으로 데려와서 함께 살기로 했다.

또 서준(김재용)은 주희(주해은)이 함께 살게 됐다고 하자 “내가 아이돌이 될 사람인데, 학교에 소문이 나면 안 된다”고 불만을 토로하면서 앞으로 이들의 동거생활이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 주서연(오연서)와 외모 집착증 남자 이강우(안재현)가 만나 서로의 지독한 편견과 오래를 극복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되는 신개념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이다.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수요일, 목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