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마동석X박정민X정해인X염정아, "이루 말할 수 없는 케미" 올겨울 흥행 '시동' 걸까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시동' 마동석,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가 이루 말할 수 없는 케미로 올겨울 극장가를 달굴 예정이다.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시동'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최정열 감독,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가 참석했다.

영화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날 최정열 감독은 웹툰 '시동'을 영화화하게 된 계기에 대해 "일상을 포착해내는 비범한 관찰력이 좋았다. 그 안에서 캐릭터들이 생생하게 살아 움직이는 작품을 굉장히 오랜만에 만났다.인물들이 스크린 안에서 놀면 얼마나 재밌을까 생각해서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정해인-박정민-염정아-최정열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해인은 "웹툰은 아직 못봤지만 시나리오를 읽을때 만화책같은 느낌을 받았다. 웹툰인걸 뒤늦게 알았고 재밌었다. 그동안 보여주지 못한 다른 모습들을 이 작품을 통해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선택하게 됐다"고 전했다.

박정민은 앉은 자리에서 원작을 한번에 다 읽었다며 "'사바하' 촬영당시 '외유내강' 본부장님께서 시동이란 만화가 있는데 읽어보라고 하셔서 1화부터 읽었는데 너무 재밌었다. 6화까지 읽었는데 너무 재밌어서 7화 읽으려 하니 결제하라고 하더라. 그래서 결제 하고 그날 점심시간에 밥도 안먹고 다 봤다" 면서 "시나리오를 주셨는데 굉장히 충실하고 성실하게 담겨져 있는걸 보고 이런 영화면 같이 만들어보고 싶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정해인-박정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정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정민이 연기한 반항아 ‘택일’은 하고 싶은 건 해야 하고, 하기 싫은 건 하지 않는 자유분방한 기질 탓에 여기저기 매를 벌고 다니기 일쑤인 인물이다. 박정민은 캐릭터 택일에 대해 "전작들과 조금 다르게 밝다. 반항아고 엄마랑 싸우는 친구지만 사랑스럽고 정이 가는 인물로 표현해보고자 노력했다"면서 "영화의 색깔도 그렇고 말하고자 하는 메시지도 그렇고 기본적으로 인식돼있는 반항아들의 폭력적인 모습을 배제하고 하고싶은거만 하고 말 잘 안듣는 캐릭터로 표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사바하'에 이어 다시 한번 노란머리로 변신한 점에 대해 박정민은 "아이같아 보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제와서 말씀드리는거지만 노란머리를 해봤어서 노란머리 말고 다른 색깔로 해보면 어떨까 해보다가 결국 말 안듣는 애들은 노란머리다라고 돌아왔다"고 답했다.

노란색이 한번은 해보고 싶은 마음이 든다는 MC 박경림에 박정민은 "저 머리를 하면 기분이 너무 좋고 산뜻하다. 그리고 3일 후에 후회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염정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염정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정민은 택일 엄마 염정아와의 연기 호흡에 대해 "왠지 모르겠는데 어느순간 엄마같이 느껴졌다.현장에서 선배님 오시면 후배들이 선배님한테 가서 먼저 말 걸기가 조심스러운데 먼저 편하게 해주셔서 친하게 지내게 되고 뒤로 갈수록 엄마와의 관계 이야기가 나오는데 정말 저희 엄마가 생각났다.선배님이랑 같이 있으면서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을 맡아 전작과 차별화된 색다른 캐릭터로 연기 변신을 시도한 정해인은 "상필이는 사회로 빨리 나가고 돈을 벌어야겠다는 생각이 강한 친구다. 영화를 보면 이유가 있다. 그러나 너무 의욕이 앞선 나머지 좌충우돌 실수도 하는데 중간에 택일이가 도움을 주기도 하고 말리기도 한다"고 소개했다.

정해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러면서 연기하는데 있어 힘든 점은 없었냐고 묻자 "사실 솔직히 말씀드리면 촬영 당시 MBC 드라마 '봄밤'과 촬영기간이 겹쳐서 영화팀에서 양해를 구해주셨는데 왔다갔다하는 정서가 격이 다르기때문에 힘든 부분이 있었지만 하다보니까 해소가 되는 부분이 있었다. 제 안의 편하게 거침없이 하고싶었던것들이 영화현장에서 상필이를 연기하면서 해소가 됐다"고 밝혔다.

이어 "양아치 연기라기보다는 하고싶은거를 막힘없이 하는 모습을 보여줘야겠다는 생각에 있어서 생각하기 전에 행동을 하는 부분에 중점을 뒀다. 일단 저지르고 보자 했다"면서 "연기하면서 스스로 스트레스가 해소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최정열 감독은  "원작이 훌륭했기에 충실하게 옮기는게 가장 큰 미션이었다. 그러면서도 더 하고싶었던거는 인물들이 사랑스럽고 친숙하게 다가와주길 바랬다.그런 부분들을 만드는데 있어서 현장에서 공을 들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상의 따뜻함과 유쾌함을 다루고 있지만 이야기의 흐름에 있어서 씬이 넘어갈때 궁금증과 재미를 만들어주기때문에 그런걸 중점적으로 보시면 더 재밌게 보실 수 있을거다"라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영화 '시동'은 2019년 12월 18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