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백종원의 골목식당’ 떡볶이집, 평택역 모퉁이에서 가장 희망적…’진작 가르쳐주지’

  • 김아현 기자
  • 승인 2019.11.28 11: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평택 편 모퉁이에 위치한 떡볶이집이 변화의 모습을 보일 수 있을까. 

2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평택역 뒷골목의 할매국수집과 돈까스집 그리고 떡볶이집이 전파를 탔다. 

11시에 완성된 떡볶이가 가장 맛있다고 밝힌 사장은 백종원에게 떡볶이를 선보였다. 백종원은 시식하면서 지난주와 다른지 판단했다. 시식 후 백종원은 크게 웃어 보였다. 사장은 "나만 보면 웃음이 터지나보네"라며 백종원은 "좋아서"라고 대답했지만 이내 한숨을 쉬어 보였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백종원은 "양념장이 문제였구나"라며 떡볶이를 새로운 방식으로 심폐소생술에 나섰다. 덜어내고 다시 떡볶이를 만들어보라고 요구한 백종원은 모든 과정을 함께 지켜봤다. 사장님의 양념장이 등판했고 양념장을 국자로 두 번 들어냈다. 

백종원은 제작진에게 시판 고추장을 사 와달라 요구했다. 고추장 비율을 늘리고 사장이 만들어 놓은 양념장을 조금 섞은 백종원은 간장으로 부족한 간을 맞췄다. 백종원은 정량화 습관을 들여야 한다고 충고했다.  

한편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시청자들은 백종원과 티격태격 케미를 보이며 다른 가게들보다 평택 떡볶이집이 변화하려는 모습을 가장 장 보여준다는 호평의 댓글이 넘쳐났다. 

이에 정릉 아리랑 시장에 이어 평택역 뒷골목은 어떤 솔루션으로 더 나아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백종원, 김성주, 정인선이 출연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