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첫방송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안재현 케미 통했나…시청률 4%대·수목극 3위 출발

  • 방수민 기자
  • 승인 2019.11.28 09: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수민 기자] '하자있는 인간들'이 첫 회부터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어모으는데 성공했다.

지난 27일 MBC '하자있는 인간들' 첫방송에서는 오연서가 꽃미남 혐오증을 갖게 된 사연이 밝혀졌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집착증 남자가 만나 서로의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되는 신개념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다. 

MBC '하자있는 인간들' 방송 캡처
MBC '하자있는 인간들' 방송 캡처

오연서는 꽃미남 혐오증을 가진 신화고 기간제 체육교사 주서연 역을 맡았다. 그와 호흡을 맞춘 안재현은 과거 트라우마로 인해 외모 강박증과 과민성 대장 증후군에 걸린 신화고 이사장 이강우 역을 맡았다. 두 사람과 함께 극을 이끌 주요 인물들로 김슬기, 구원, 허정민 등의 배우들이 출연한다. 

첫 회에서는 주서연이 꽃미남 혐오증에 걸리게 된 이유가 공개됐다. 서연은 매우 잘생긴 오빠와 동생들을 보여 평소 잘생긴 놈들은 얼굴값을 한다고 생각하며 살아왔다. 즉 서연은 형제들 때문에 꽃미남을 싫어하게 된 것.

또한 이날 방송에서 이강우는 과거 자신의 첫사랑이었던 주서연과 학교 동창회에서 재회했다. "나 네 첫사랑인데?"라는 주서연의 말에 이강우는 자신이 과거 주서연에게 뚱뚱하다고 놀림 받아 과민성 대장 증후군라는 트라우마에 걸리게 된 일화를 떠올렸다. 꽃미남이 되어 나타난 이강우와 꽃미남을 싫어하는 주서연이 앞으로 어떤 로맨틱 케미를 선보일지 시청자들의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하자있는 인간들'은 첫 회부터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1부 3.2%, 2부 4%를 기록해 꽤 성공적인 출발을 알렸다. 이날 동시 방송된 수목드라마 중에서는 KBS2 '동백꽃 필 무렵' 스페셜 방송과 SBS '시크릿 부티크'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오연서와 안재현이 열연을 펼칠 '하자있는 인간들'은 매주 수, 목 오후 8시 55분 MBC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