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백종원의 골목식당’ 돈까스집 사장, 태도 반성에도 변함없는 모습 "하나라도 더 팔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돈까스집 사장이 또다시 응대 태도로 문제됐다. 

2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평택 뒷골목 원평동 편의 솔루션이 이어졌다. 

돈까스집 사장은 자신의 응대법을 확인한 뒤 “처음 오신 분들에겐 절대 안 한다”며 변명을 이어갔다. 그러면서도 “안 좋아보인다”며 후회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점심장사가 시작되자 정신없어진 사장은 또다시 퉁명스러운 응대 태도를 내비쳐 시선을 끌었다. 이에 백종원이 출동해 상황을 정리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백종원은 “치즈돈가스와 돈가스만 들어와도 힘들어한다”며 메뉴를 단순화하라고 조언했다. 이에 돈까스집 사장은 “하나라도 더 팔아야한다. 소통 잘 되는 것만 남긴 것”이라고 변명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백종원은 “하나라도 더 파는게 목적이 되면 안된다”며 “상권을 개척해야한다. 멀리서 음식을 먹으로 오게 하기 위해선 이유를 만들어줘야한다”고 화를 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요식업 대선배 백종원 대표가 각 식당의 문제 케이스를 찾아내고 해결 방안을 제시해 식당을 시작하는 사람들에게 ‘교본’이 되어주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SBS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