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영화 ‘천문’ 한석규, “장영실과 세종, 마치 최민식과 나같아…영원한 파트너”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영화 ‘천문’ 한석규가 최민식과의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다. 

27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제작보고회가 개최됐다. 이날 허진호 감독과 최민식, 한석규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앞서 두 사람은 영화 ‘쉬리’ 이후 20년 만에 재회하며 느낀 소감을 전했다. 이에 최민식은 “길다면 긴 시간인데 석규를 처음 봤을 때, 바로 옛날로 돌아갔다”며 “‘쉬리’ 이전 학교 때로 돌아간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딴 데 한눈 안 팔고 있다 보니 나이를 먹어서 다시 만나 작품을 한다고 생각하며 짠하기도 했다”며 “좋은 사람들, 좋은 동료들을 세월이 흘러 또 만나 작업을 할 수 있다는 게 좋다”며 소감을 전했다.

영화 ‘천문’ 포스터<br>
영화 ‘천문’ 포스터

이번에 맡은 장영실 역에 대해 “아주 낮은 신분의 사람이 세종에 발탁돼 과학적인 업적을 쌓기까지의 내용을 담았다”며 “많은 사람이 업적에 대해서 알고 있지만, 세종과 장영실, 신분을 뛰어넘는 두 사람의 관계가 호기심을 자극했다”고 시나리오 선택 이유를 밝혔다. “자신의 능력을 인정해주고 100%로 발휘할 수 있게 도와준 세종에 대한 무한한 존경심을 가지고 있다”면서 “아이 같은 순수함과 과학자다운 주도면밀하고 탐구적인 캐릭터다”라고 말했다.  

또 “사실 두 사람의 공에 대한 관심은 별로 없었으나 업적을 만드는 데까지의 과정이 너무 궁금했다”며 “정말 친했던 사이라고 생각되는 세종과 장영실이 가끔 신분을 망각하며 대화를 하지 않았을까 하는 호기심에 마구마구 표현해보고 싶었다. 한석규와 허진호 감독과 이런 작품을 함께 한다는 게 뭔가 끓어올랐다”고 전했다. 

이어 한석규는 “너무 좋고 이번 작품을 하면서 든든하고 편안하다고 생각했다”며 “제작발표회마다 긴장감이 들었는데 이번에는 그런 게 없었다. 민식이 형님과 허진호 감독과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또 최민식과의 호흡에 대해 “말로 표현이 안 될 정도로 좋았다”면서 “최민식이라는 배우와의 10개의 작품 이상을 함께 했다. 학창 시절까지 포함하면 더 많이 된다. 이 사람이 나에게 있어서 정서적인 부분에서도 많은 영향을 끼치고 있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뿌리 깊은 나무’에 이어 세종의 역을 또 맡게 되며 색다른 세종의 모습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세종의 캐릭터에 대해 “상상력이 풍부한 사람이 천재라고 생각한다. 세종과 장영실은 엉뚱하리만치 엄청난 상상력의 소유자”라며 “일상적인 모습을 보면 세종과 장영실의 관계가 우리 같지 않았을까 생각했다. 영원한 파트너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최민식-한석규 / 영화인 제공
최민식-한석규 / 영화인 제공

또 영화 ‘천문’에 대해 “하늘과 별을 좋아하는 나와도 관련이 깊다고 생각한다”며 “나로부터의 궁금함에서 출발하는 것 같다. 하늘에 지대한 관심이 있는 세종과 장영실, 최민식과 내가 만났을 때 악기를 연주하는 듯이 흘러가는 호흡을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고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허진호 감독은 두 사람과의 작업에 “주변에서도 왜 안 하냐고 물어볼 정도로 두 사람과 작품을 같이 해보고 싶었다”며 “첫 만남에서 6시간 동안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영화를 완성하는 데 있어서 “세종은 큰 업적을 남기기도 했지만, 장영실과 천문 사업을 남기기도 했다”며 “이러한 사업을 두 천재가 어떻게 만들었을지 궁금했다”며 말했다. 

이어 “백성들의 농업에 중요한 요소가 되기도 했던 천문을 두 천재가 만들었다”면서 “또 굉장히 가까운 사이였던 세종과 장영실은 동지와도 같은 사이였는데, 갑자기 장영실이 역사에서 사라졌고 ‘같은 꿈을 꿨던 둘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을 거’라는 점이 영화의 시작이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전했다. 

“세종의 색다른 모습과 장영실의 천재성을 담으려고 했다. 연기파 배우 한석규, 최민식이 정말 잘 표현해준 것 같고 한 화면에 두 사람을 볼 수 있다는 것이 설레는 일이었다”면서 “호소력과 설득력이 어마어마한 배우들이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석규-최민식 / 영화인 제공
한석규-최민식 / 영화인 제공

또 “우리 영화에 맞는 스타일을 찾으려고 했고 연구를 많이 필요로 했다”며 “외부에 있는 바람이나 공기도 화면에 담아낼 수 있도록 노력했다. 평생 남는, 추억거리 중의 하나로 남는 영화가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천재 과학자 장영실이 생사는 물론, 발명품 제작 자료에 대한 기록도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의문을 남기고 사라진 이유를 실제 역사와 영화적 상상력을 결합한 ‘팩션 사극’으로 풀어내며 흥미진진한 스토리를 예고하고 있다. 

특히 가장 기대하게 만드는 요인은 캐스팅으로, 대한민국 최고의 레전드 배우인 최민식과 한석규의 만남에 일찍이 국내 관객들의 열렬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배우 최민식이 조선 최고의 천재 과학자 장영실을 맡아 또 한 번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며, 배우 한석규가 SBS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 이후 8년 만에 세종역을 맡아 다시 한번 관객들을 놀라게 하는 연기력을 선보일 것이다.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한석규 분)과 장영실(최민식 분)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그동안 스크린과 브라운관에서 깊이 있게 다뤄진 적 없었던 조선의 두 천재, 세종대왕과 장영실 사이의 관계를 심도 있게 그려낼 예정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