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 “‘엽기적인 그녀’ 이후 감독님과 두 번째 호흡…잘 안되면 다신 보지 않기로”

  • 송오정 기자
  • 승인 2019.11.27 12: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이 금일 첫방송을 앞두고 제작발표회를 열었다.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감독 오진석과 배우 오연서, 안재현, 김슬기, 구원이 참석했다.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집착증 남자가 만나 서로의 지독한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되는 신개념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예쁜 여자는 까탈스러울 것이다, 잘생긴 남자는 얼굴값 할 것이다라는 등 세상의 다양한 편견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다. 또한 작품은 세상 속 선입견에 대해 생각해보고 충돌에서 오는 코미디로 웃음을 자아낸다.

오연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오연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배우 오연서는 자신의 캐릭터 주서연 역에 대해 “서연이는 닮고 싶은 사람이다. 밝고 당차고 의리있고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한다. 그렇지만 하자가 있다고 한다면 꽃미남 혐오증에 걸린 편견에 사로잡혀 사람의 첫인상을 판단해버리는 인물이다. 그러나 나중에 편견이라는 것을 알게된다”라며 소개했다.

이어 그는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나 자신도 캐릭터와 함께 성장한 것 같다. 굉장히 많은 의미가 있다”면서 “사랑스러운 캐릭터이니 많은 분들이 서연이를 보면서 위로를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오연서는 ’엽기적인 그녀’ 이후로 두 번째 호흡인 오진석 감독과의 소감에 대해 “러브콜을 보내주셔서 대본을 봤는데, (감독님이) 아는 사람 중에 가장 하자있는 인간들이다”라며 농담을 던졌다. 또한 “감독님이 성격이 굉장히 재미있으시고, 개그코드도 잘 맞는다. 생가하는 것도 잘 맞고, 농담으로 이번 드라마가 잘 안 되면 다시는 보지말자고 이야기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에 걸린 여자와 외모 강박증에 걸린 남자, 이외에도 각양각색의 인격적, 성격적 하자를 가진 인물들이 보여주는 이야기로 시청자들에게 공감과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금일(27일) 첫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MBC를 통해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