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하자있는 인간들’ 안재현, 구혜선과 이혼 소송 언급 “제 개인사로 불편함 드려 죄송…폐가 되는 것 같아 조심스럽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11.27 11: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하자있는 인간들’ 안재현이 구혜선과 이혼 소송 이후 첫 공식석상에 나섰다.

27일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열린 제작발표회에는 감독 오진석과 배우 오연서, 안재현, 김슬기, 구원이 자리했다.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집착증 남자가 만나 서로의 지독한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되는 신개념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이날 안재현은 "제 개인사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셨을 시청자들과 모든 분들께 죄송스럽다. 폐가 되는거 아닌가 싶은 생각에 이 자리에도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앉아있다"라고 조심스럽게 답했다.

안재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안재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앞서 ‘하자있는 사람들’은 안재현, 구혜선의 이혼 소송과 오연서와의 루머로 인해 촬영장 현장 분위기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 이에 대해 안재현은 "감독님이 굉장히 유쾌하시다. 매 장면 마다 즐거우면서 진지하기도 하고 재미있었다. 오연서와의 케미는 반전의 반전을 거듭한다"면서 자세한 답변은 오연서에게 넘겼다.

오연서는 “안재현과 동갑이고 또래다 보니 다같이 친해진 것 같다. 많은 스탭분들, 감독님이 배려해주셔서 즐겁게 촬영했다. 재현씨와도 친하고 드라마 내용이 사람들과의 갈등 관계가 아니다 보니 모든 배우분들과 친해지려 노력했고 서로 다 친해질 수 있었다”라고 생각보다 밝았던 분위기에 대해 전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금일(27일) 첫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MBC를 통해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