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②]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까불이 흥식이 아빠인 줄 알았다”…임상춘 작가 필력에 놀란 사연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작가님이 던져놓은 떡밥이 다 회수되더라. 정말 많이 써놨다는 생각에 기대가 많이 됐다”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이 임상춘 작가의 남다른 필력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지난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동백꽃 필 무렵’의 동백이로 시청자를 웃고 울게 한 공효진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동백과 용식의 달콤한 로맨스와 함께 극 초반부터 등장한 까불이의 정체는 ‘동백꽃 필 무렵’의 흥행 포인트이자 초미의 관심사였다. 배우들에게도 극비였다는 까불이의 정체에 대해 공효진은 알고 있었을까? 

공효진은 “처음에는 흥식이라고 생각했다가 다시 흥식이 아빠일 거라고 생각했다. 다시 흥식이로 바뀌는지는 대본을 보고 나서 알았다. 엄마랑 아빠는 물론 함께 작품을 했던 작가님들까지 다 연락이 와서 까불이가 누구냐고 묻더라. 사실 나도 까불이가 너무 궁금하니까 뒷 대본을 미리 받고 싶었는데 결과를 다 알면 재미없지 않나. 대본을 빨리 받아도 되는 상황이었지만 때가 돼서 알고 싶었다. 그리고 알고나서 함구하기도 힘드니까”라며 웃었다. 

공효진 / 매니지먼트 숲

까불이를 둘러싸고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향미 트렌스젠더설부터 향미가 까불이라는 이야기까지 온갖 추측들이 난무했다. 이야기를 듣자마자 어이없다는 얼굴을 한 공효진은 “필구는 종렬이가 거짓말해서 아직도 까불이가 헬레나인 줄 안다”라며 장난기 어린 웃음을 보였다. 그는 “실시간 댓글을 보는데 어느 날은 황 씨가 용의자라고 하시고 진짜 별의별 추측을 다 하더라. 보면서 ‘진짜 한마디를 조심해야겠구나’ 싶었다. 제일 황당했던 건 향미 트렌스젠더설이였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공효진은 “작가님이 어느 날 저한테 하나만 알려준다고 하더니 영심이가 서장님 여자친구라고 하더라. 그게 처음부터 있었던 설정이었던 거다. 처음부터 영심이와 누렁이 이야기가 나와서 뭐냐고 물었더니 ‘용식이가 영심이네 누렁이를 해결해주지 않아서 화를 입어요’라고 하시더라. 나중에 영심이가 용식이 수사 협조를 잘 안 해주지 않나. 그런 것을 보면서 ‘진짜 던져놓은 떡밥을 다 회수하려고 하시나 보다’, ‘정말 많이 써놓으셨구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기대를 많이 했었다”라고 임상춘 작가의 남다른 필력에 감탄했다.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이의 폭격형 로맨스 "사랑하면 다 돼!" 이들을 둘러싼 생활밀착형 치정 로맨스를 다룬 이야기로 배우 공효진, 강하늘, 손담비, 김지석 등이 출연했다. 

극중 공효진은 온갖 편견 속에 갇혀 살아오며 소극적이고 순종적으로 살아가는 동백 역을 맡았다. 하지만 용식(강하늘)의 무한 직진 사랑으로 점점 자신감을 찾으며 변해가는 모습을 실감나게 그려냈고 ‘역시 공효진’이라는 평이 이어지고 있다. 

공효진을 비롯한 배우들의 호연과 탄탄한 대본으로 사랑받은 ‘동백꽃 필 무렵’은 40회를 마지막으로 지난 21일 종영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