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보좌관2’ 신민아, 유성주에게 협박 받고 보좌관 박효주 습격 당해 머리 깨지고 병원行…임원희 죽음 연관성 암시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1.26 22: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보좌관2’ 에서는 신민아가 유성주에게 협박 받고 보좌관 박효주를 습격하고 임원희의 죽음에 깊은 연관성이 있음을 암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6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 시즌2-6회’에서 송희섭(김갑수)는 조갑영(김홍파)에게 입을 다룸라고 협박을 하고 경철(정만식)은 송희섭의 뜻과 반대로 이창진(유성주)을 중앙 지검으로 데려올 것을 지시했다.

 

jtbc ‘보좌관 시즌2’ 방송캡처
jtbc ‘보좌관 시즌2’ 방송캡처

 

조갑영(김홍파)은 태준(이정재)과의 약속대로, 이창진(유성주) 대표의 화학물질 유출 사고 진상규명과 피해자 구제를 위한 국정 조사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송희섭(김갑수)은 진퇴양난에 처했고 자신에게도 피해가 미칠까 염려한 삼일회 수장 성영기(고인범) 회장이 나서 국정조사를 막으라고 압박했다.

태준(이정재)이 건넨 삼일회 비리 문건을 확보했다는 소식에 청와대 비서실장도 관련 의혹을 벗으라고 요구했다. 송희섭은 먼저 대한당 원로와 당협위원장을 소집해 국정조사를 방해하려 했다. 그러나 태준이 먼저 선수를 쳤고 비리를 빌미로 의원들을 포섭해 송희섭의 팔다리를 끊어놓았다.

또한 국정조사가 힘을 발휘하기 위해 특별위원회에 입법권을 부여해달라고 요구했는데 당내 의원들 설득에 실패한 송희섭은 조갑영을 찾아갔고 조갑영도 그를 외면했다. 국정조사는 순조롭게 진행됐고 증인 출석으로 나올 이창진을 출국금지 요청을 신청했다.

강선영은 피해자들을 모아 소송 준비를 시작했는데 이창진(유성주)은 선영에게 “경고는 한 번 뿐이다. 더 큰일 치르시기 전에 그 예쁘신 입 꾹 다무세요”라고 협박했고 보좌관 지은(박효주)를 습격을 받으면서 머리에 피를 흘리고 병원 응급실로 실려 갔는데 석만(임원희) 보좌관의 죽음도 그가 연관이 있음을 암시했다.

또한 태준(이정재)와 선영(신민아)은 송희섭(김갑수)과 이창진의 사이를 떨어뜨리기 위해 국세청에 주진화학의 자금 추적을 요청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보좌관 시즌2’는 금빛 배치를 거머쥔 국회의원 장태준의 위험한 질주, 그 치열한 여의도 생존기이다.

이정재(장태준 역), 신민아(강선영 역), 이엘리아 (윤혜원 역), 김동준 (한도경 역)이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 시즌2’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