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최고의 파트너 강하늘과 호흡? “실제 나이 10살 차이…착하지만 강단 있는 친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공효진이 ‘동백꽃 필 무렵’에서 호흡을 맞춘 강하늘과의 케미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KBS2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케미의 여신이라고 불리는 공효진은 앞서 최고의 파트너로 강하늘을 꼽아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모든 촬영이 끝난 지금 그 생각에는 변함이 없을까. 

공효진은 “음 실망한 감도 있지만”이라고 운을 띄우며 장난스레 웃었다. 그는 “용식이가 끝나니까 너무 바쁘더라고요. 화평 MT 때도 못 와서 제가 ‘끝까지 연기도 잘했는데 뒷감당은 나 혼자 하라는 거냐. 너 진짜 개인주의다’라고 그랬다. 미루고 미룬 스케줄이라 미안하다고 하면서도 결국 자기 계획대로 하더라. 덕분에 나는 목소리가 이렇게 안 좋아졌다”라며 뒤끝 아닌 뒤끝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공효진 / 매니지먼트 숲

이어 “하늘 씨는 저한테 많이 후배다. 나이도 10살 차이가 나고, 아무래도 제가 드라마를 하는 것보다 영화를 더 많이 하는 친구라 사랑 이야기를 중심인 드라마가 ‘보보경심’을 제외하고 ‘동백꽃 필 무렵’이 처음일 거다. 그래서 내가 처음 멜로를 했을 때 진짜인지 가짜인지 구분이 안 됐던 시간도 있었던 것 같다는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라고 함께한 순간을 회상했다.

공효진은 강하늘에 대해 “엄청 착해빠진 것 같지만 강단이 있는 친구다. 용식이가 동백이한테 하는 대사 중에 ‘저를 개성 없는 순둥이로 생각하시는 것 같은데’라는 말이 있는데 딱 그 성격 같다. 너무 착해서 연기를 하면서 매력이 없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는데 알면 알수록 강단 있더라”라고 이야기했다.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이의 폭격형 로맨스 "사랑하면 다 돼!" 이들을 둘러싼 생활밀착형 치정 로맨스를 다룬 이야기로 배우 공효진, 강하늘, 손담비, 김지석 등이 출연했다. 

극중 공효진은 온갖 편견 속에 갇혀 살아오며 소극적이고 순종적으로 살아가는 동백 역을 맡았다. 하지만 용식(강하늘)의 무한 직진 사랑으로 점점 자신감을 찾으며 변해가는 모습을 실감나게 그려냈고 ‘역시 공효진’이라는 평이 이어지고 있다. 

공효진을 비롯한 배우들의 호연과 탄탄한 대본으로 사랑받은 ‘동백꽃 필 무렵’은 40회를 마지막으로 지난 21일 종영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