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겨울왕국 2’ 크리스 벅-제니퍼 리 감독 “긍정적인 안나, 사람들 대한 사랑이 초능력...엘사는 책임감 넘치는 캐릭터”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1.26 14: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겨울왕국 2’ 크리스 벅, 제니퍼 리 감독이 주인공 엘사와 안나를 하나의 키워드를 정의했다.

26일 오후 톱스타뉴스는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서 ‘겨울왕국 2’ 홍보차 내한한 크리스 벅, 제니퍼 리 감독, 프로듀서 피터 델 베코와 인터뷰를 가졌다.

‘겨울왕국 2’는 지난 2014년 개봉해 애니메이션 사상 첫 천만 관객을 달성하고 월드와이드 10억 달러의 흥행 수익을 기록한 ‘겨울왕국’의 속편이다. 주인공인 엘사와 안나 자매가 숨겨진 과거의 비밀과 새로운 운명을 찾기 위해 모험을 떠나는 이야기를 그린다. 지난 21일 국내서 개봉한 이후 북미서도 22일 개봉해 연일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제니퍼 리 감독 /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공
제니퍼 리 감독 /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공

두 주인공 자매를 하나의 키워드로 정의해달라는 질문에 크리스 벅 감독은 “안나는 긍정적이라는 말로 설명할 수 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키워드 몇개로 정의할 수 없는 캐릭터지만, 일반 사람들에게 없는 내면의 강함을 갖고 있는 내유외강 캐릭터”라며 “사람들에 대한 사랑이 안나가 가진 초능력이 아닐까 싶다. 이런 점들이 작품 후반부에서 잘 드러난 것 같아서 만족스럽다”고 답했다.

이어 제니퍼 리 감독은 “엘사는 강력하고 책임감이 넘치지만, 연약한 면이 있다”면서 “세상의 모든 짐을 짊어지려고 하는 인물”이라고 정의했다. 이어 “그가 이번 여정을 통해 계속 발전하고 진화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영화 후반부로 갈수록 자신의 본 모습과 가까운 엘사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고 밝혔다.

‘겨울왕국 2’는 25일까지 479만명의 관객수를 기록하면서 금일 500만 관객을 돌파할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