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박경-딘딘 등 스타들의 ‘음원 사재기’ 저격→심증 있으나 물증 無?…바이브-송하예-장덕철-임재현 강경 대응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11.26 13: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그간 논란이 돼왔던 ‘음원 사재기’ 의혹을 블락비(BlockB) 박경이 수면 위로 올렸다. 동료 가수들의 실명을 거론했고 해당 가수들은 강경 대응을 선언했다.
 
지난 24일 박경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퍼지면서 화제가 되자 박경은 곧 글을 삭제했다.

이후 박경 소속사 측은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을 한 것이다. 직접적이고 거친 표현으로 관계자분들께 불편을 드렸다면 너른 양해를 구한다”고 사과했다.

그간 음원 사재기 논란을 저격하는 가수들은 종종 있었으나 실명을 거론한 것은 박경이 처음이었다.

박경-딘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경-딘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음원 사재기'의 뜻은 브로커를 통해 일정 금액의 돈을 지불한 뒤, 특정 가수의 특정 음원을 스트리밍해 차트 순위 등 음원 관련 기록 자료들을 조작하는 행위이다.

박경이 실명을 거론한 바이브, 송하예, 임재현, 전상근, 장덕철, 황인욱 등은 최근 멜론, 지니 등의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에서 꾸준히 상위권 순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름을 들어본 적도 없는 가수들의 순위 반등에 다수의 누리꾼들은 정당치 못한 방식으로 차트 순위를 올린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해왔다. 이들 외에도 숀(SHAWN), 닐로, 벤 등의 가수들 또한 사재기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래퍼 딘딘 또한 21일 SBS 파워 FM ‘김영철의 파워FM’에 출연해 “차트가 콘크리트다. 내 음원도 곧 차트에서 아웃될 것”이라며 음원 사재기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이후 그는 “본인이 1등 못하는 차트는 사재기고 본인이 1등하면 그건 정의 구현이라고 하실 건가요?”라고 비꼬는 누리꾼들의 댓글에 “잘못 캐치하셨어요. 이 앨범 만들때 차트인 목표로 할거라면 타이틀을 3개 그리고 스무곡을 만들지 않았겠죠”라고 답했다. 이어 “저는 1등할 생각 없어요. 하지도 못하고. 그저 음악 열심히 하는 다른 뮤지션들이 그들이 쏟은 노력에 비해 정당한 대우를 받지 못하고 지쳐가는 모습이 마음이 아프고 화가 나서 그런겁니다. 1등 할 생각도 없고 차트인 할 생각도 없어요. 그냥 내 음악 오래 오래 하고 싶은게 다에요”라고 소신을 밝혔다. 또 계속해서 비난하는 누리꾼에게 “내가 이 업계 종사자에요. 내 귀로 듣고 내 눈으로 봤어요”라고 일갈하기도 했다.    

딘딘 인스타그램
딘딘 인스타그램

 
지난 2월에는 래퍼 로꼬는 EP ‘헬로(HELLO)’의 타이틀곡 ‘오랜만이야’를 통해 “보이는 게 다가 아니야 돈으로 뭐든 사재끼지 조작이 가능해, 내 친구도 제안받은 적 있고 그걸 작업이라 부른대”라는 가사로 음원 사재기 현상을 저격하기도 했다.

래퍼 기리보이 역시 “조작해서 1등할 수 있는데 돈이 없어서 사재기를 못한다. 돈 많이 벌어서 사재기 시스템을 없애버리겠다”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이승환, 박진영, 윤종신 등의 국내 대표 뮤지션들 또한 꾸준히 방송 또는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사재기 비판 발언에 나선 바 있다.

그러나 박경이 언급한 가수들의 소속사 측은 25일 일제히 법적대응을 예고하는 공식입장문을 배포했다. 바이브 소속사 메이저나인 측은 “당사는 회사를 통해 사과를 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가수로부터 전혀 진심어린 사과를 받지 못하였고 이에 기정사실화 되어 버린 해당 논란을 바로잡기 위해 앞으로 법적 절차에 따라 강경대응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경이 저격한 아티스트들이 사재기 가수가 맞다는 확실한 증거가 없기 때문에 그의 발언이 경솔한 것은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다수의 누리꾼들은 그의 용기있는 발언에 지지를 보내고 있다. 이를 증명하듯 현재 박경의 솔로곡 ‘자격지심’은 음원사이트 상위권 순위에 올랐다. 이는 많은 음악팬들이 음원 사이트를 불신하고 있음을 반증하는 것임과 동시에 사재기의 근절하고자 하는 마음을 대변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