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나를 찾아줘’ 유재명 “‘겨울왕국 2’와 맞대결, 부담스럽지만 작품이 가진 경쟁력 있다”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1.26 12: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나를 찾아줘’ 유재명이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26일 오전 톱스타뉴스는 서울 중구 소격동의 한 카페서 영화 ‘나를 찾아줘’의 배우 유재명과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작품 속 강렬한 모습과는 달리 수줍은 모습이 많은 반전 매력을 가진 배우였다.

영화 ‘나를 찾아줘’는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 분)이 낯선 곳, 낯선 이들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며 시작되는 스릴러다. 이영애의 14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 ‘나를 찾아줘’는 이영애를 비롯하여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실력파 배우들의 신선한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유재명 / 워너브라더스코리아(주), 굳피플 제공
유재명 / 워너브라더스코리아(주), 굳피플 제공

영화를 어떻게 봤느냐는 질문에 그는 “언론배급시사회 당시에 완성본을 처음 봤는데, 시나리오를 알고 있었는데도 굉장히 색다르게 다가왔다”며 “완성도도 높았고, 긴장감 있게 눈을 뗄 수 없을 정도로 본 것 같다. 마지막에는 울컥했을 정도였다”고 답했다.

작품 속 홍경장이라는 캐릭터에 대해 그는 “표면적으로는 악역인 캐릭터지만, 단순한 악역으로 그려지기보다는 일상 속에서도 쉽게 접할 수 있는 인물이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감독님과 나눴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만들어 놓은 질서가 어질러지는 것을 싫어하는 어른들의 정형성을 가진 평범한 인물”이라며 “그런 인물이 악역이라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그저 정연이라는 인물을 통해 내재된 본성이 드러나는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나를 찾아줘’는 실종아동이라는 소재와 더불어 아동학대라는 또다른 사회적 이슈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이에 대해서 유재명은 “영화는 픽션이지만 감독님이 만들어놓으신 작품의 화두와 잘 연결됐으면 하는 바람이다”라며 “영화적 완성도나 재미 뿐 아니라 작품의 메시지도 잘 전달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겨울왕국 2’와 맞붙게 된 대진운에 대해서는 “영화라는 건 팝콘을 먹으면서 아무 생각없이 볼 수 있는 것도 매력이지만, 진실을 추구하고 극장 문을 나섰을 때의 공기를 마시며 색다른 느낌을 받는 것도 매력”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우리 작품이 충분히 경쟁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여러 개봉작들 중에서 자리매김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영화 ‘나를 찾아줘’의 개봉일은 27일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