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나를 찾아줘’ 이영애, 신비주의 벗어던진 여신의 이미지 변신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배우 이영애가 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이후 3년, 영화로는 2005년 ‘친절한 금자씨’ 이후 14년 만에 돌아온 소감을 전하며 대중과의 소통에 나서며 다시 한 번 이미지 변신을 꾀했다.

25일 오전 톱스타뉴스는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서 영화 ‘나를 찾아줘’로 돌아온 이영애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추운 날씨를 뚫고 도착한 곳에서 그는 환한 미소로 기자들을 반겼다.

영화 ‘나를 찾아줘’는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 분)이 낯선 곳, 낯선 이들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며 시작되는 스릴러다. 이영애의 14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 ‘나를 찾아줘’는 이영애를 비롯하여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실력파 배우들의 신선한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영애 / 워너브라더스코리아(주), 굳피플 제공
이영애 / 워너브라더스코리아(주), 굳피플 제공

오랜만에 영화를 촬영하며 복귀한 계기에 대해서 이영애는 “정연이라는 캐릭터가 굉장히 밀도있는 캐릭터 아닌가. 그런 면에서도 매력을 느꼈고, 전체적인 대본 주제나 구성이 잘 짜여있어서 한 편의 희곡을 보는 것 같았다”며 “등장인물 하나하나에도 다 매력이 느껴졌다. 여러가지로 마음에 들어서 놓치고 싶지 않은 작품이었다”고 답했다.

또 “이 작품은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감정 몰입이 잘 된 편이었는데, 제게는 굉장히 따뜻했던 기억이 있다. 현실, 현재의 부조리를 잘 전달하고 있지 않나 생각이 든다”며 “배우마다 다르겠지만 저는 시나리오 봤을 때 첫 느낌을 중요시하게 생각한다. ‘대장금’도 그랬고, 저는 감을 믿는 편”이라고 덧붙였다.

‘나를 찾아줘’는 실종아동이라는 소재와 더불어 아동학대라는 또다른 사회적 이슈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이 부분에 대해서 모성애라는 감정이 진부할 수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그는 “모성애로 접근하기보다 인간애로 접근하고 싶었다. 모성애라는 숭고한 정신보다는 보편적인 사람이 갖는 연민, 사랑을 확대시켜서 생각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를 낳은 엄마만이 느낄 수 있는 게 아닌, 모두를 품어안을 수 있는 거시적인 감정이 아닐까”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두 아이의 엄마이기 때문에 감정의 결은 다를 수 밖에 없다”고 설명을 보탰다.

이영애 / 워너브라더스코리아(주), 굳피플 제공
이영애 / 워너브라더스코리아(주), 굳피플 제공

이영애는 작품 속 감정 연기의 톤에 대해서는 절제가 필요했다고 밝혔다. 그는 “실제 상황이었다면 아마 정연은 매 순간 미쳐있어야 할 것 같은데, 그렇지만 그런 모습을 보고 관객들이 공감해줄까 싶었다”며 “예고편에도 등장했던 몇몇 장면들이 최종본에서는 편집이 됐다. 나중에 찍고 난 결과물을 보니 내가 고통받는다고 해서 관객들이 그 고통을 공감할 수 있을까 싶었다. 감독님과도 많은 이야기를 나눴는데, 제 감정을 덜어내는 노력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들어서 예능 출연과 인스타그램으로 대표되는 SNS 활동 등 작품의 홍보를 위해 대중에게 자신의 모습을 거리낌없이 드러내고 있는 이영애는 이와 관련된 질문에 대해서도 시종일관 밝은 표정으로 답변을 이어갔다.

이영애는 “홍보를 위해 제가 할 만큼 열심히 하는 것”이라면서도 “안 되면 어쩔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그렇지만 평이 기대 이상으로 좋아서 기분이 좋다. 흥행은 아무도 모르는 일이지만, 잘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영애 / 워너브라더스코리아(주), 굳피플 제공
이영애 / 워너브라더스코리아(주), 굳피플 제공

더불어 최근 10대, 20대 팬들이 생긴 것에 대해서 “어린 팬들이 생겨서 재밌다. 그런데 저는 몰랐는데, 너무 나이든 아줌마 티가 난다고 말하더라”며 웃어보였다. 하지만 이내 “소통이라고 생각하고 하는 것이니, 과하지 않게 욕 먹지 않게 잘 해보려고 한다”고 각오(?)를 밝혔다.

14년 만에 복귀한 그에게 혹시 이번 작품이 끝나면 또 14년 후에 복귀하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도 있었다. 이에 이영애는 “많은 분들이 환대를 해 주셔서 그런 생각을 해보긴 했다”며 밝게 웃었다. 그러면서 “기회가 된다면 꾸준히 작품활동을 하고 싶다”며 “하지만 결혼을 했다보니 아내로서, 엄마로서의 역할도 중요하다. 그 밸런스를 맞춰 나가면서 배우 활동을 하는 것이 앞으로의 목표”라고 답했다.

이제 신비주의를 벗어던지게 된 것이냐는 말에는 “일부러 계획적으로 신비주의였던 적은 없었다. 제 성격이나 CF 속 이미지가 그런 타이틀을 갖게 했던 것 같다”며 “결혼을 하면서 결혼으로부터 얻게 되는 여유가 생겼고, 재밌게 살자는 생각을 갖게 된 것 같다”고 답했다.

이영애 / 워너브라더스코리아(주), 굳피플 제공
이영애 / 워너브라더스코리아(주), 굳피플 제공

또한 “아이들과 함께 TV에 출연하는 것에 대해서 여러 이야기가 나오는 것으로 안다. 그냥 이런 배우도 있고, 저런 배우도 있다고 생각해주셨으면 한다”며 “제 딸이 TV에 나오는 걸 좋아한다. 작품 홍보도 중요했지만, 아이들과의 추억을 쌓기 위한 방법이라는 생각이 들어 엄마의 마음으로 촬영에 임했다”고 밝혔다.

14년 만에 신작으로 돌아온 그는 변치 않는 미모와 우아함을 동시에 보여주며 ‘역시 이영애’ 라는 감탄이 나오게 만드는 힘을 가진 배우였다. 그러면서도 한편으로는 두 아이의 엄마이자 한 사람의 아내, 그리고 방탄소년단(BTS) 이야기에 얼굴을 붉히는 한 사람의 팬이기도 했다.

이번 작품으로 또다른 변신을 시도한 이영애가 머지 않은 미래에 색다른 모습으로 우리 곁으로 찾아오기를 기대해본다.

영화 ‘나를 찾아줘’의 개봉일은 27일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