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故 구하라 비보…‘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제작발표회 취소-엑소(EXO) 티저 공개 연기, 딘딘-허지웅 등 애도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11.25 00: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아이돌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의 갑작스러운 비보가 전해졌다. 비보가 전해진 이후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제작발표회가 취소됐고, 래퍼 딘딘 등이 구하라를 향한 추모의 뜻을 전하고 있다.

24일 오후 KBS2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측은 오늘(25일) 오전 11시 예정돼 있던 프로그램 제작발표회 취소 소식을 전했다.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측은"안타까운 비보에 애도를 함께 하는 마음으로 부득이하게 제작발표회를 취소하게 됐다"며 제작발표회 취소 이유를 설명하며 양해를 구했다.

故구하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故구하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새 앨범 발표를 앞두고 티저를 공개 중이었던 아이돌 그룹 엑소(EXO)도 일정 조정에 나섰다. 엑소 측은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안타까운 비보로 예정되었던 엑소 6집 티징 일정을 조정하게 되었습니다. 추후 다시 일정을 공지할 예정이오니 많이 기다리셨을 팬 여러분의 양해 부탁드립니다. 깊은 애도를 표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같은날 고인이 구하라의 연예계 동료들의 애도도 이어졌다.

래퍼 딘딘은 개인 인스타그램에 구하라를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또한 딘딘은 "하라야 내가 점점 주목받기 시작할 때 넌 날 걱정해주면서 힘들면 연락하라고 했었는데. 넌 참 아름답고 빛났어 근데 내가 아무것도 해준 게 없고 아무 도움이 못돼서 미안해. 정말 미안하다. 내가 조금이라도 도움을 줬어야 하는데 정말 미안해. 너무 화가 나고 너무 진짜 세상이 미운데 꼭 행복하기를 바랄게 그곳에서는. 미안해. 고마워"라며 애도의 뜻을 전했다.

최근 '나 혼자 산다' 등을 통해 방송에 복귀한 허지웅 역시 인스타그램을 통해 구하라를 향한 애도의 뜻을 표했다. 허지웅은 자신이 혈액암의 일종인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을 당시를 회상하며 힘든 시간을 겪고 있는 불특정 다수의 대중들을 향한 위로를 전했다.

故구하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故구하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동시에 허지웅은 "ps. 저는 더 이상 아프지 않아요. 필요 이상으로 건강합니다. 그러니까 저를 응원하지 말아주세요. 대신 주변에 한줌 디딜 곳을 찾지 못해 절망하고 있을 청년들을 돌봐주세요. 끝이 아니라고 전해주세요. 구하라님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아이돌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는 오후 6시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경찰은 현재 구하라의 정확한 사인과 사건 경위 등을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구하라의 일본 매니지먼트사인 프로덕션 오기는 국내 연예기획사 에잇디크리에이티브를 통해 "현재 구하라 유족 외 지인들의 심리적 충격과 불안감이 크다"라며 조문을 비롯해 루머 및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주길 부탁했다.

올해 나이 28세인 구하라는 지난 2008년 아이돌 그룹 카라에 합류하며 데뷔했다. 데뷔 이후 가수 활동 뿐 아니라 예능 및 드라마 출연 등 다방면에서 활동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