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모두의 거짓말’ 이유영, 문창길 찾아가서 떠보는 질문 하지만 반응 수상해…온주완이 서현우와 한패가 아니라는 사실 확인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1.23 22: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모두의 거짓말’에서 종영 4회를 남겨두고 윤종석 살인 누명을 쓰고 도망자가 된 이민기와 사건을 풀기 위해서 돕게 되는 이유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23일 방송하는 OCN 드라마 ‘모두의 거짓말-13회’에서는 서희(이유영)는 도망자가 된 태식(이민기)과 은밀하게 만나고 대용(이준혁)에게 추궁을 당했다. 

 

OCN ‘모두의 거짓말’방송캡처
OCN ‘모두의 거짓말’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호규(윤종석)을 대용(이준혁)이 살해하고 태식(이민기)가 용의자로 누명을 쓰게 됐다. 태식(이민기)은 예상치 못한 위기로 도망자 신세가 됐고 형사들이 태식(이민기)의 은신처를 알아내고 출동했지만 태식은 이를 모르고 있었다.

또한 서희(이유영)는 JQ의 회장 정영문(문창길)을 찾아가서 잘못을 은폐하기 위해 신사업을 만들었다는 사실을 따지고 그의 반응을 보게 됐다. 서희는 정영문에게 암호같은 숫자를 읊어보면서 떠 보았지만 그가 무슨 뜻인지 모르는 반응을 보이자 뭔가 심상치 않음을 느꼈다.

또 서희는 영민(온주완)이 간부들고 비밀스러운 회의를 하는 모습을 보면서 정영문(문창길)과 인동구(서현우)와 한패라고 생각했던 내용이 아니라 남편 상훈(이준혁)을 찾고 있다고 당황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모두의 거짓말’(극본 전영신, 원유정 연출 이윤정 제작 스튜디오)은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는 광수대를 떠나 조용한 시골 마을 파출소로 전근을 앞둔 태식(이민기)은 같은 날 한 명은 죽고, 한 명은 사리진 서희(이유영)의 아버지와 남편 사건을 맡아 진실을 추적하게 됐다. 

‘모두의 거짓말’의 주인공 이민기와 이유영이 형사 조태식과 국회의원 막내 딸 김서희로 만났다. 

OCN 드라마 ‘모두의 거짓말’은 매주 토,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