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신상출시 편스토랑' 김나영과 신우의 짜장면 투어...'청양고추 짜장면'부터 '트러플 짜장면'까지! (2)

  • 최윤영 기자
  • 승인 2019.11.22 22: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김나영이 아들 신우와 함께 짜장면 도장깨기에 나섰다.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캡처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캡처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캡처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캡처

22일 방송된 '신상출시 편스토랑'의 두 번째 주제가 공개됐다. 식습관의 변화로 밀 소비량이 늘고 있지만 값싼 수입밀에 의지하느라 우리밀의 사용이 줄고 있는 상황. ‘편스토랑’의 두 번째 주제는 ‘우리 밀’로 정해졌다. 가장 먼저 메뉴 개발에 나선 김나영은 “우리 밀이라는 주제를 듣자 짜장면이라는 생각부터 들었다.”고 말했다.

김나영은 아들 신우와 함께 유명 짜장면 투어를 나섰다. 신우를 본 이영자는 “우리 신우는 정말 너무 귀엽다.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다.”며 신우 앓이를 인증했다. 서촌의 짜장면집으로 향한 김나영은 고추짜장과 그냥 짜장을 주문했다. 김나영이 주문한 고추짜장은 청양고추가 잔뜩 들어있는 매운맛. 김나영은 “엄마껀 정말 매운데 너무 맛있다.”며 감탄했다. “짜장면이 제일 좋다.”고 말했던 신우는 폭풍 먹방을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신우는 짜장면 한그릇을 깔끔하게 비웠고 사장님으로부터 “50년동안 장사했지만 여기가 1등이다.” 라는 찬사를 받았다.

두 번째로 향한 짜장면집을 본 최원일 셰프는 “여기 나도 안다. 정말 맛있는 곳이다.” 라고 이야기를 했고 도경완은 “여기서 맛집을 전부 다 말해서 생생정보가 없어질 판이다.” 라며 투정을 했다. 김나영은 “신우가 이제 기저귀를 안 해도 될 것 같다.”며 깜짝소식을 전했다. 두 사람이 주문한 짜장면은 '트러플' 짜장면으로 서민음식으로 여겨졌던 짜장면의 독특한 변신을 예고했다. 신개념 편의점 신상 서바이벌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21시 45분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