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뮤지, "‘화해 안할거야?’ MV 속 키스신, 코미디 될까봐 감독님께 빼달라 부탁"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11.22 16: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뮤지가 뮤직비디오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이야기했다.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잔다리로 합정 무브홀에서 뮤지(Muzie) 두 번째 미니앨범 '코스모스'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사회는 MC 고영배가 진행을 맡았다. 

뮤지의 두 번째 미니앨범 '코스모스'의 타이틀곡 ‘화해 안할거야?’는 사랑하는 연인과 다툰 후 느끼는 많은 생각, 그리고 다시 만날 수 있을까라는 불안함과 걱정되는 마음을 담은 곡으로 몽환적인 사운드로 채워진 '뮤지표 시티팝'이 특징이다.

이외에도 지난 17일 발표한 싱글 ‘이젠 다른 사람처럼’을 포함해 '너가 원하는 사람이 되어줄게', '오해라고', '소설'까지 5곡의 트렌디한 시티팝이 담겼다.

이날 뮤지는 "음악을 하면서 쇼케이스를 갖는게 처음이다.개인적으로 뜻깊은 날이 될 거 같다"면서 인사했다.

JG지스타(JG STAR) 엔터테인먼트 제공

타이틀곡 ‘화해 안할거야?’에 대해 뮤지는 "남녀간 사랑을 담은 곡중에 사랑을 시작하거나 이별을 담은 노래들이 있는데 남녀가 심하게 다투고 난 뒤에 '그래 헤어지자' 하고 헤어졌는데 여운과 불안감, 나는 어떻게 해야되지라는 다툼 도중의 감정을 이야기로 표현해보고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뮤직비디오에 대해 뮤지는 "시티팝이라는 음악을 감독님이 잘 이해해주셨다. (VCR에 비친) 저런 뒷배경도 반딱반딱한 느낌이다. 시티팝이라는 단어 자체가 쉽게 말씀드리면 밤하늘의 야경같은 몽환적인 느낌을 받을 수 있다"라며 "사실 말씀드리면 뮤직비디오에 키스를 하는 모양새가 나오는 장면이 있었는데 이거 하나로 코미디가 될까봐 , 많은 분들이 방송에서 제 모습을 보고 그렇게 될까봐 가급적 연기씬을 빼달라고 감독님께 부탁했다. 또한 최대한 장난스럽지 않은 모습이 뭘까 생각하다가 노래 부르는 모습을 많이 담았다"고 밝혔다.

‘시티팝의 정석’을 엿볼 수 있는 뮤지의 ‘코스모스’는 오는 24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