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아한 모녀’ 최명길, 남편 김한길-아들과 함께한 추억 회상 中…‘나이 무색 미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우아한 모녀’ 최명길이 가족과 함께한 시간을 곱씹었다. 

최근 최명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세월의 느낌 언제나 감사”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젊은 시절의 최명길-김한길 부부와 시간이 흐른 후 부부의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세월이 흐르면서 갓난 아기였던 두 아들이 어엿한 성인으로 자라 흐뭇한 미소를 짓게했다. 

누리꾼들은 “명품 배우님”, “아들들도 미남이네요 두 분 늙지도 않는 듯”, “예전이나 지금이나 너무 아름다우세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최명길 인스타그램

올해 나이 58세인 최명길은 지난 1981년 MBC 13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 후 ‘남자의 계절’, ‘재회’, ‘용의 눈물’, ‘명성황후’, ‘근초고왕’ 등 탄탄한 연기력으로 꾸준한 작품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로 여전한 존재감을 자랑한 최명길은 ‘우아한 모녀’에 출연 중이다. ‘우아한 모녀’는 엄마에 의해 복수의 도구로 키워진 여자와 그녀를 둘러싼 위험한 사랑을 다룬 멜로드라마로 매일 오후 7시 50분 KBS2에서 방송된다.

한편, 최명길의 남편 김한길은 1953년생으로 올해 나이 67세이며 건국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겸임교수를 지낸 후 제7대 문화관광부 장관을 지냈다. 1981년 이민아와 결혼 후 이혼한 그는 지난 1991년 최명길과 재혼해 현재 슬하에 아들 김어진 군과 김무진 군을 두고 있다. 

두 사람은 ‘어바웃 해피&길길이 다시 산다’에서 알콩달콩한 일상을 공유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