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엠플레이그라운드 편집샵 옷샀더니 ‘유니클로 택갈이’…회수 조치하고 사과문 게재 “어쩔수 없이 판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국내 토종브랜드를 강조해온 엠플레이그라운드가 유니클로 옷에 자사 상표를 덧댄 이른바 ‘택갈이’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사실은 한 유튜버가 지난 21일 자신의 채널 '클린어벤져스'에서 '유니클로 불매운동에 실패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면서 알려지게 된 것.

이 영상은 22일까지 연일 이슈가 됐으며 유튜브를 타고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이에 엠플레이그라운드 측은 이날 공식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렸다.

이 유튜버는 영상에서 “엠플레이그라운드에서 옷을 구매한 후 등 피부에 상표가 닿는게 싫어 떼어내니 그 속에 유니클로 상표가 있었다”면서 “유니클로를 불매하려고 엠플레이그라운드에서 옷을 샀는데 이러면 어떡하느냐. 배신감이 든다”고 했다. 영상은 해당 유튜버가 엠플레이 그라운드측과 연락하고 항의하는 과정이 담겼다.

엠플라이그라운드 라벨 논란 / 유튜브 클린어벤져스 캡처
엠플라이그라운드 라벨 논란 / 유튜브 클린어벤져스 캡처
엠플라이그라운드 라벨 논란 / 유튜브 클린어벤져스 캡처

파장이 확산된 후에도 엠플레이그라운드 측은 이후 항의한 유튜버에는 연락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엠플레이그라운드 공식 홈페이지에 올린 '구매자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라는 사과문에서 “본사의 판매정책이나 의도와 상관없이 이러한 사고가 발생해 고객님들께 마음의 불편함과 오해를 드리게 되어 죄송하고 부끄러운 마음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10월에 베트남에 소재한 공장에서 의류를 수입했고, 라벨은 ‘MADE IN VIETNAM’으로 표기돼있었으며 품질에는 이상이 없어 수입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유니클로가 어떠한 사정으로 소유권을 포기한 것이어서 문제가 된 제품은 유니클로 제품이 아니다”라고도 했다.

엠플레이그라운드 측은 이어 "다만, 엠플레이그라운드가 이러한 제품을 여러분에게 제공하면서 의류의 택갈이에 관여했거나 해당 브랜드와 관련이 있다고 하는 의심과 오해는 풀어주길 부탁 드린다”며 “눈속임을 하는 식의 행동으로 굳이 제 무덤을 팔 이유가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또한 "해당 상품에 대한 문제점을 인지한 뒤에 바로 수입해온 행사용 제품의 전량을 회수 완료했고, 3만 중 행사용으로 나간 제품 1만 장은 현재는 회수가 어려운 상태로 매장으로 상품을 가져오면 전액 환불해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엠플레이그라운드는 해당 상품을 전량 회수했다. 행사용으로 나간 제품 1만장은 회수가 어려워 매장으로 가져오면 전액 환불한다는 방침이다. 

엠플레이그라운드 공식 홈페이지 사과문
엠플레이그라운드 공식 홈페이지 사과문

"또한 저희의 불찰로 심려를 끼쳐드린 반성과 사과의 마음을 담아 국내에서 제작한 자사 제품의 맨투맨 3종을 증정해드리겠다. 회수한 2만 장에 대해서는 폐기 방법을 논의 중에 있다. 반성의 취지로 1만 장 판매 수이그이 전액을 기부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다시 한번 신속히 조치를 못한 점 사과드리며, 최초로 유튜브에 영상을 올린 클린어벤져스 님꼐는 해외출장 중인 김지웅 대표가 상황 설명 및 후속 조치 설명과 사과를 드렸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엠플레이그라운드는 "추후에는 더 신중한 검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내부 검수 단계 강화 방법 또한 논의하도록 하겠다. 다시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하지만 엠플레이그라운드는 클린어벤져스와의 통화에서 "이제 공장을 같은데서 하다보니까 택이 그렇게 부착이 됐는데 저희도 물량을 엄청 많이 받다 보니까 어쩔 수 없이 판매를 한건데 고객님께서 정 싫으시면 당장 옷을 환불 해드릴께요"라는 스타필드점 매니저의 말이 누리꾼들의 반감을 샀다. 

클린어벤져스의 영상 본 누리꾼들은 "그거 손해 안보려고 팔아먹다가 회사 문닫게 생겼네?", "통화하는거보니 모르고 판게 아니라 알고 한거네. 물론 모르고 파는 것도 문제는 맞지만 알고도 저렇게 땡처리식으로 파는게...어휴", "유니클로 옷인걸 알고 택갈이에 다 뗐구만. 어휴", "택갈이는 법적으로도 불법입니다. 소비자보호원에 신고하세요"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