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함소원, 남편 진화-딸 혜정 붕어빵 비주얼에 “똑같아요”…둘째 임신도 기다려져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11.22 11: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인 함소원이 남편 진화와 딸 혜정이의 똑닮은 비주얼을 자랑했다. 

최근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똑같아요 #아빠와딸 #딸바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진화는 딸 혜정이를 안고 카메라를 지긋이 바라보고 있다. 카메라를 응시하는 똑닮은 부녀의 얼굴이 웃음을 짓게했다. 

누리꾼들은 “작은 진화 아닌가요?”, “둘째는 소원 언니 닮으면 딱일듯”, “진짜 붕어빵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은 올해 나이 44세로 지난 2003년 싱글 앨범 ‘So Won No.1’으로 데뷔했다. 한국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던 중 중국에서 활약을 이어갔다.

그는 중국 활동 중 인연을 맺은 18살 나이 차이가 나는 연하 중국인 남편 진화와 결혼 소식을 전했고, 당시 두 사람은 18살의 차이가 나 많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어 두 사람은 현재 TV조선 ‘아내의 맛’에 함께 출연하며 일상을 공유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최근 육아법 등을 두고 남편 진화와 갈등을 보여 이혼설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함소원은 방송을 통해 “이 결혼을 위해 43년을 기다렸다. 제가 쉽게 놔줄 것 같냐”라고 부인하며 남편 진화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최근 방송에서 함소원과 진화는 둘째를 임신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함소원과 진화는 시험관 부작용으로 자연 임신을 시도해야한다는 말에 한의원을 찾아 몸보신을 위한 우당탕 장어탕 만들기 소동을 벌이며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함소원-진화 부부의 일상이 그려지고 있는 ‘아내의 맛’은 대한민국 셀러브리티 부부들이 식탁에서 소확행 라이프를 찾는 콘셉트의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TV조선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