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방탄소년단(BTS) 지민, 글로벌 미녀 스타들도 현재 ‘JIMIN 앓이’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해외 유명 여배우들의 방탄소년단(BTS) 지민을 향한 팬심이 뜨겁다.

지난 10월 방탄소년단(BTS) 서울 파이널 콘서트를 관람해 화제가 된 필리핀 가수 겸 배우 '아르스 무뇨스'가 자신의 SNS에 콘서트 장에서 지민을 목놓아 부르며 행복해하는 영상을 게재해 화제를 모았다.

영상에서 그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지민 캐릭터 '치미' 굿즈로 한껏 꾸미고 등장해 멀리서도 단번에 눈에 띄는 착장을 한 채 열띤 응원을 펼쳤다. 

평소 지민에게 각별한 애정을 표현하던 그는 자국 TV방송 중에도 "박지민 사랑해요"라고 발언하는가 하면, "지민은 정말 섹시하다"라고 말해 남다른 팬심을 드러낸 바 있다.

방탄소년단(BTS) 지민
방탄소년단(BTS) 지민

지민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표현해 유명해진 미국 10대 스타 '오브리 밀러'는 지난 방탄소년단 콘서트 관람 후 지민의 '세렌디피티' 영상을 소개해 이슈가 되기도 했다.

그는 지민 등신대를 얻어 행복한 표정으로 촬영한 사진을 게시하기도 하고, 지민 캐릭터 '치미' 굿즈 인증샷 등을 올리며 자신이 지민의 진정한 팬임을 수 차례 밝혔다. 오브리 밀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할로윈 데이에 지민을 본인 SNS에 포스팅하며 커플 코스튬을 올리는 등 여전한 지민 사랑을 적극 표현했다.

이에 북미 매체 '코리아부(Koreaboo)'는 오브리 밀러가 지민 등신대와 함께 할로윈 커플 코스튬을 연출한 것에 대해 보도하며 눈길을 끌었다.

또한 얼마 전 미국의 인기 가수이자 배우인 '셀레나 고메즈'가 자신의 SNS에 올린 셀카 영상으로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는 칠판 위에 크게 쓴 'JIMIN' 손글씨를 배경으로 행복한 표정을 짓는 영상을 공유했고, 이는 팬들 사이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었다.

이처럼 방탄소년단 지민의 날이 갈수록 치솟는 인기에 글로벌 미녀 스타들의 지민앓이도 더욱 늘어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