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 “인생 캐릭터 갱신? 악플 안 받아 본 것 처음”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11.22 08: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손담비가 ‘인생 캐릭터’라는 호평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지난 20일 오후 서울 신사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KBS2 ‘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극중 손담비는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고 사는지 알 수 없는 백치미 가득한 까멜리아의 아르바이트생 향미 역을 맡았다. 그는 향미가 가진 깊은 서사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인생 캐릭터’, ‘손담비의 재발견’이라는 칭찬이 끊이지 않고 있다. 

손담비는 “악플을 안 받아본 게 처음이다”라고 웃었다. 이어 “대중들이 향미에 이입을 많이 하셨다는 생각이 든다. 같이 울어주고 웃어주신 것 같아서 기분이 너무 좋다. 한편으로는 ‘이런 사랑을 또 받을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되게 여러 가지 감정이 드는 것 같다”라고 복잡미묘한 얼굴로 말했다. 

손담비 / 키이스트

많은 사람들이 조연에 가까운 향미에 공감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손담비는 “향미의 어린 시절을 쭉 올라가면 사랑받지 못한 과거가 있다. 술집 물망초의 딸, 결손 가정으로 사랑을 받지 못해서 사랑을 주지도 못하는 성격이다. 그런 서사가 많이 깔린 후에 향미가 동백이를 만나면서 그런 것들이 바뀌는 부분에 공감을 많이 해주는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향미가 동백이에게 가장 많이 하는 대사 중에 하나인데 ‘너랑 나랑 도찐개찐인데 너는 왜 베풀고 사냐’라는 말이 있다. 향미가 그렇게 살 수밖에 없는 이유들이 잘 설명돼서 많이 공감을 해준 게 아닐까 싶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이의 폭격형 로맨스 "사랑하면 다 돼!" 이들을 둘러싼 생활밀착형 치정 로맨스를 다룬 이야기로 배우 공효진, 강하늘, 손담비, 김지석 등이 출연했다. 

스릴러, 멜로, 휴먼까지 종합선물세트같은 매력으로 시청자들과 함께한 ‘동백꽃 필 무렵’은 40회를 마지막으로 지난 21일 종영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