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내의 맛' 함소원, 남편 진화와 18살 나이 차이 믿기지 않는 미모…'둘째 임신 고충'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11.21 14: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아내의 맛'에 진화와 함께 출연 중인 함소원의 일상에 네티즌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과거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현대홈쇼핑#다같이#봐주세요#봐주시기만해도#감사해요#~#두시55분#시작이예영~#놀러오세요 #"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패턴이 화려한 원피스를 입고 카메라를 응시하며 살짝 미소를 짓고 있다. 특히 40대 중반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는 특급 동안 미모가 부러움을 부르고 있다.

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은 올해 44세인 배우로 미스코리아 출신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지난 2003년 싱글 앨범 ‘So Won No.1’로 데뷔하며 아름다운 비주얼로 눈길을 끌었다. 또한 ‘색즉시공’, ‘헤어 드레서’, ‘여기는 어디냐?’ 등에 출연하며 연기로도 발을 넓혔다.

또한 함소원은 남편 진화와 최근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진화의 부자설에 대해서 함소원은 "열애설 났을 때 화제가 됐었다. 하지만 남편이 남들이 생각할 정도로 엄청난 부자는 아니다"며 "나이에 비해서는 괜찮다고 생각한다. 솔직히 감사하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한편, ‘아내의 맛’은 대한민국 셀러브리티 부부들이 식탁에서 ‘소확행(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작지만 확실하게 실현 가능한 행복)’ 라이프를 찾는 콘셉트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시청자들을 찾아오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은 "시험관 난자 4개 중에 3개가 죽었다고 하더라"고 고백하며 진화와 함께 한의원에 방문해 임신 계획에 대한 상담을 받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