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종민 소개팅녀 황미나 기상캐스터, 시스루 의상으로 '섹시한 매력 물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연애의 맛' 김종민 소개팅녀 황미나 기상캐스터가 섹시한 비주얼을 자랑했다.

최근 황미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황미나는 블랙 시스루 의상을 입은 채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아슬아슬하게 비치는 의상과 더불어 고혹적인 그녀의 모습이 섹시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넘이쁜 미나씨", "분위기있는 모습 보기좋네요"등의 반응을 보였다.

황미나 인스타그램

황미나는 지난 2월 TV조선 '연애의 맛'에서 김종민과 함께 달달한 기류를 펼치며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황미나 기상캐스터는 올해 나이 27살로 김종민과 14살 나이 차로 주목받기도 했다.

하지만 김종민-황미나는 ‘표현’을 하지 못했던 벽을 깨고 점점 가까워지는 나날을 보여주며 ‘종미나 커플’로 등극했다. 

그렇게 연인에서 발전해 결혼할 것 만 같았던 두 사람은 ‘연애의 맛’ 이후의 이야기를 통해 자연스럽게 멀어지게 됐음을 고백하며 많은 시청자들을 아쉽게 했다.

현재 TV조선 '연애의 맛'은 시즌3로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