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빅뱅 대성, 전역 후에도 유흥업소 건물 논란…대부업체 52억 대출 “세금 12억 더 내라”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1.21 13: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그룹 빅뱅 멤버 대성이 세무당국으로부터 12억 원의 세금 납부할 것을 요구받았다.

지난 20일 방송된 채널A '뉴스A'에서 보도에 따르면, 대성이 소유한 건물 관련한 단독 보도를 내놓았다. 앞서 이 건물에서는 불법 유흥업소가 영업했던 사실이 밝혀진 바 있다.

이날 보도 내용에 따르면 경찰 전담팀이 나서 건물 수사를 벌였고, 세무당국은 최근 약 12억 원의 지방세를 추가로 낼 것을 납부고지서로 발송했다.

빅뱅 대성 /
빅뱅 대성 / 채널A '뉴스A' 방송 캡처

지난 2017년 대성이 해달 건물을 매입했을 당시 일반음식점 기준으로 취득세와 재산세를 납부했기 때문. 그러나 실제 건물에서는 유흥업소가 운영됐다. 

이와 관련해 대성 측은 유흥업소 운영 사실을 몰랐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세무 당국은 중과세 부과는 이와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또 보도에서는 대성이 해당 건물을 담보로 대부업체 측에 52억 원을 빌렸다고 했다. 대성이 건물을 사면서 은행 대출을 받았고, 그 기간이 끝나자 대부업체에 돈을 빌려 은행 대출을 갚은 것으로 보고 있다.

빅뱅 대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빅뱅 대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현재 해당 빌딩에 입주했던 유흥업소는 모두 문을 닫았으며 내부 리모델링 공사가 한창이다. 서울지방국세청은 이들 유흥업소를 상대로 개별소비세 탈루 의혹도 조사 중이다.

한편 경찰은 지난 10일 군 제대한 대성을 소환해 유흥업소의 불법영업 방조 여부와 관련해 조만간 조사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