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우다사)’ 슈퍼 모델 박연수, 41세 두 아이의 엄마로 생애 첫 소개팅…토니정(정주천) 셰프 소개팅남의 요리 (2)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1.21 00: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는  슈퍼모델 박연수가 41세 나이에 생애 처음으로 소개팅을 나가게 됐다. 

20일 MBN 에서 방송된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우다사)’ 에서는 신동엽, 이규한 진행으로 모델 박영선, 배우 박은혜, 방송인 김경란, 배우 박연수, 가수 호란과 한 집 살이를 하며 박연수의 소개팅하는 모습이 나왔다. 

 

MBN‘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방송캡처
MBN‘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방송캡처

 

박연수가 '우다사 하우스’ 5인방 중 첫 번째로 소개팅을 하게 됐는데 전 날 밤 소개팅남의 사진을 먼저 받은 신동엽은 박연수에게 “완전 부티나는 박서준 스타일이다”라고 소개를 했다. 이에 박연수는 소개팅을 하러 가기 전에 정성들여 화장을 했고 이동 중인 차 안에서도 끊임없이 매무새를 체크하면서 생애 첫 소개팅에 대한 설레임을 감추지 못했다.

드디어 박연수는 레스토랑에서 소개팅 남을 만나게 됐고 두 사람은 만나자 마자 이구 동성으로 “어디서 많이 본 것 같다”고 말했다. 박연수는 소개팅 남에게 초반부터 자신의 이혼 여부와 두 아이를 양육한다는 사실을 먼저 밝히게 됐다.

그러자 걱정과는 달리 소개팅 남은 “과거보다는 사람이 더 중요한 것 같다. 제가 소개팅한 분들 중에 제일 예쁘신 것 같다”라고 돌직구 고백을 했다. 소개팅 남은 토니정(정주천) 셰프로 직업을 살려서 박연수 만을 위해서 요리를 만들어 주게 됐다.

또 박연수의 소개팅 모습을 영상으로 보던 신동엽과 이규한 그리고 4인방은 탄성을 멈추지 않으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는 '이혼'이라는 사회적인 이슈에 대해 정면 돌파를 하고 연예계 '돌아온' 언니들의 삶과 사랑을 그려내는 극사실주의 여성 라이프&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MBN 예능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은 매주 수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