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문제적 남자’ 전현무, "방탄소년단 RM, 원년멤버 특집으로 한번 나와주길"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11.20 14: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문제적 남자' 전현무가 방탄소년단(BTS) RM에게 보낸 러브콜에 답장이 왔다고 밝혔다.

20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 호텔에서 tvN ‘문제적 남자: 브레인 유랑단’(이하 ‘문제적 남자’)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박현주 PD, 전현무, 하석진, 김지석, 이장원, 주우재, 도티가 참석했다.

tvN ‘문제적 남자’의 새로운 시즌인 tvN ‘문제적 남자: 브레인 유랑단’(이하 ‘문제적 남자’)는 태그에서 알 수 있듯 이번 시즌에 뇌섹남들은 스튜디오를 벗어나 자신들과 함께 문제를 풀 ‘일상의 천재들’을 구하고, 팀을 나눠 대결을 벌일 계획이다.

이번 tvN ‘문제적 남자’에는 기존 뇌섹남이었던 전현무, 하석진, 김지석, 이장원은 물론, 방송인 주우재와 크리에이터 도티가 새롭게 합류했다.

전현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전현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박현주 PD는 기획의도에 대해 "문제적 남자가 지난 5년동안 쉽지않은 프로그램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그러고보니 독특하고 흥미로운 브랜드를 유지하고 발전시켜나갈수있을까를 고민했다. 사실 문제적 남자가 이렇게 사랑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대한민국에 똑똑한 사람이 많고 이런 사람을 좋아하는 사람도 많다고 생각했다. 그런 사람들이 얼마나 많을까 싶어 나가서 얘기를 하다보면 배울 수 있는게 있지않을까 싶어서 밖으로 나가게 됐고 제가 초기때부터 조연출로 참여했는데 이분들이 5년동안 엄청나게 변화해오셨다. 어떻게하면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새로운 자극이 될만한 포맷과 구성에 브레인 유랑단이 적합하다고 생각해서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야외로 나가게 된 이유에 대해 "뇌섹남 분들의 문제푸는 실력이 월드클래스라고 생각한다. 수능을 4년동안 꾸준하게 공부시켜도 만점을 받고도 남을 분들인데 문제를 4년넘게 훈련하셨다보니 실제로도 외국에서 내노라 하는 분들이 나왔을때도 굉장히 잘 풀어줬다. 실내에서 누군가를 초대해서 하는건 한계가 있는거 같아서 신선한 자극을 줄 사람을 찾으러 나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앞서 공식석상에서 BTS(방탄소년단)의 RM에게 꾸준히 러브콜을 보냈던 전현무는 RM에게서 답이 왔냐는 질문에 "RM씨는 나오고 싶어한다. 문자도 보내고 있고 그 친구가 말만 하고 안나오는게 아니라 한국에 없다. 한국에 와도 너무나 짧게 있다가 해외스케줄을 소화하기 때문에 서운한 감정은 없고 언제든 때가 되고 시간이 되면 함께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워낙에 원년멤버여서 특집성으로 나와주는것도 의미가 있을거 같고 BTS팬들도 BTS가 예능에 나오는걸 보고싶어하니까 한번 정도 나와줬음 좋겠다"고 답했다.

tvN ‘문제적 남자’는 오는 21일(목) 저녁 8시 10분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