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정인선, 잘 자란 아역의 표본 "가을에 만난 보경이랑 겨울까지"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11.20 09: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정인선이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19일 정인선은 자신의 SNS에 "가을에 만난 보경이랑 어느덧 겨울까지 우리, 내일 만나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인선은 제복을 입은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당당한 모습으로 걸크러쉬를 뿜어내는 그녀에 네티즌의 시선이 모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본방사수 하겠습니다", "언니 멋있어요"등의 반응을 보였다.

정인선 인스타그램
정인선 인스타그램

tvN 새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어쩌다 목격한 살인사건 현장에서 도망치던 중 사고로 기억을 잃은 호구 육동식이 우연히 얻게 된 살인 과정이 기록된 다이어리를 보고 자신이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라고 착각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전작 ‘청일전자 미쓰리’ 후속작품이다.

정인선은 이상은 높지만 현실을 택하고 살아 온 동네 경찰. 동식의 회사 인근의 지구대 소속 경장 심보경 역을 맡았다.

올해 나이 29세인 정인선은 1996년 SBS 드라마 '당신'으로 데뷔해 영화 '살인의 추억'에서  송강호에게 "거기 뭐 있어요?"라고 말을 걸던 여자 초등학생 역을 맡아 단역임에도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줬다.이후 영화 '한공주'를 통해 순수함 그 자체를 상징하는 캐릭터를 연기하여 호평 받았다. 

현재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조보아 뒤를 이어 김성주와 MC로 호흡을 맞추고 있는 그녀는 빠른 적응력을 자랑하며 출연자들에 대한 진심어린 조언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20일(오늘) 오후 9시 30분 첫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