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태국과 0-0 무승부…박항서호,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G조 선두 유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이 일본의 니시노 아키라 감독이 이끄는 태국 대표팀과 무승부를 기록했다.

베트남은 19일(한국시간) 오후 10시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서 펼쳐진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G조 5차전 홈경기서 태국과 0-0으로 비겼다.

비록 승리를 거두는 데는 실패했으나 베트남은 3승 2무로 승점 11점을 기록,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선두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태국은 2승 2무 1패 승점 8점으로 3점차 2위를 유지했다.

양 팀은 지난 9월 맞대결서도 0-0으로 비기며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날 경기는 한일 지도자간의 맞대결로 큰 관심을 모았다.

베트남은 전반 28분 태국의 코너킥 상황서 파울을 범해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그러나 태국의 키커 티라톤 분마탄의 공을 당반람 골키퍼가 선방해내며 위기를 넘겼다.

이어 베트남은 전반 31분 코너킥 상황서 부이띠엔중의 헤딩슛으로 선제골을 기록하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골키퍼 차징 파울로 인해 노골 처리됐다.

후반 들어서도 양팀은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으나, 결정력 부족으로 인해 득점을 기록하지는 못했다.

한편, 이날 경기는 당초 스포티비(SPOTV)가 생중계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그러나 스포티비 측이 지난 18일 중계를 취소하면서 국내서는 정식으로 볼 기회가 사라졌다.

중계 취소 사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