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녹두전’ 장동윤, 정준호 실종되자 궐 장악한 강태오 앞에 나타나서 반정 막으려…강태오는 황인엽 앞세워서 송건희 죽일까?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1.19 22: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조선로코-녹두전’에서는 장동윤이 정준호가 실종되자 궐을 장악한 강태오 앞에 나타나서 반정을 막으려고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9일 방송된 KBS2 월화 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29~30회’에서는 광해(정준호)가 벼랑밑으로 떨어지고 녹두(장동윤)는 율무(강태오)가 장악한 궐로 돌아오게 됐다.

 

KBS2 ‘조선 로코-녹두전’방송캡처
KBS2 ‘조선 로코-녹두전’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광해(정준호)는 자신이 신뢰하던 겸사복 녹두(장동윤)가 자신의 친아들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동주(김소현)는 광해(정준호)를 죽이려고 했으나 왕좌에 대한 집착으로 아들 녹두(장동윤) 마저 죽이려고 했다는 사실을 알고 “당신은 이미 죽은 거나 다름없어. 죽일 가치도 없어”라고 말했다.

그때 광해(정준호)는 절벽 아래로 떨어지고 행방이 묘연해졌고 궐은 율무(강태오)가 차지하고 반정을 꾀하고 있었다. 녹두는 율무(강태오)의 역모를 막으려고 칼을 빼들고 그때 중전(박민정)이 나타나서 녹두(장동윤)가 세자이며 광해를 잇는 적장자라는 사실을 증명했다.

또 율무(강태오)는 왕좌가 녹두에게 넘어가려는 위기를 맞자 단호(황인엽)를 보내 황태(송건희)를 죽이려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조선로코-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장동윤)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처자 '동동주'(김소현)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이다.

KBS2 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은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