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영화 ‘나를 찾아줘’ 이영애-유재명-김승우 감독, 실화같은 이야기로 해외 관객들 이어 국내 관객들도 사로잡을까 (종합)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1.19 17: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영화 ‘나를 찾아줘’가 해외 관객들에 이어 국내 관객들까지 사로잡을 수 있을까.

19일 오후 2시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나를 찾아줘'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이영애, 유재명, 김승우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나를 찾아줘’는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 분)이 낯선 곳, 낯선 이들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며 시작되는 스릴러다. 이영애의 14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나를 찾아줘’는 이영애를 비롯하여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실력파 배우들의 신선한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승우 감독-이영애-유재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작중 아동학대에 대한 묘사가 존재하는 것에 대해  “사실 조심스러운 부분”이라고 입을 뗀 김승우 감독은 “그러나 현실에서도 일어나는 일 아닌가. 표현하는 데 있어서 숨기는 것이 능사는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표현할 수 있는 선에서 관객들이 보고 느낄 수 있도록 연출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 부분에 있어 연기하는 것이 힘들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이영애는 “시나리오를 보고 출연을 결정하기 전에 고민했던 부분”이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현실은 상상 이상으로 잔인하고 힘들지 않나. 배우 입장에서 그런 부분을 알리는 과정도 필요하고, 그럼으로써 사람들에게 좋은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도 큰 보람이라고 생각했다”며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밝혔다.

극중 홍경장 역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유재명은 본인의 캐릭터에 대해서 “극 중 정연과 대립하는 중심 인물이며, 영화적으로는 악역”이라고 답했다. 이어 “특정 직업을 갖고 이야기한 것은 아니고, 타인의 아픔을 공감하지 못하는 다수의 어른들을 대표하는 캐릭터라고 생각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김승우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승우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승우 감독과 많은 대화를 거쳐 캐릭터를 완성했다는 그는 “리얼리티를 반영한 캐릭터를 만들고자 노력했다”며 “홍경장이 정연을 안쓰러워하지만 그 이상은 가지 않지 않나. 최대한 정연에 대한 태도에 포커스를 맞췄다”고 덧붙였다.

극 중 사건이 벌어진 공간이 섬이라는 점 때문에 신안 섬노예 사건을 모티브로 삼아 실화를 극화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이 있었다. 이에 대해 김승우 감독은 “이 작품의 시나리오는 2008년부터 작업한 것이다. 작업하던 중에 해당 사건이 공론화된 것일 뿐 영화와는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시나리오 작업을 위해 취재를 하지는 않았다. 다큐멘터리나 영상 자료들을 참고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승우 감독은 “실종아동을 둔 가족들의 슬픔을 제가 감히 가늠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 분들에게는 또다른 상처가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다만 조금이나마 멀리서 그들의 마음을 이해하고 관객들과 그 마음을 나누고자 진정성있게 조심스럽게 접근했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이영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영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마지막으로 입봉작에서부터 이영애와 유재명이라는 명배우와 함께한 소감에 대해 김승우 감독은 “두 배우 분과 함께해서 너무나 영광이었고 부담이었다”며 “특히나 이영애 배우님에 대한 부담이 컸는데, 작품에 대한 이야기 나누면서 부담이 사라졌다. 저를 파트너로서 인식하게끔 도와주셨다”고 밝혔다.

김승우 감독은 작품에 참여한 모든 배우와 스태프들의 노력 덕분에 무사히 촬영을 끝낼 수 있었다고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이어 “해외에 먼저 작품이 소개되긴 했지만, 조금은 결이 다른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국내 관객들이 어떻게 생각하실지 굉장히 궁금하다”며 “한 지점을 보고 달려온 작품인 만큼 관객들이 작품을 이해해주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영화 ‘나를 찾아줘’는 재능있는 신인감독 김승우와 베테랑 배우 이영애, 유재명의 조합으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나 이영애의 14년 만의 복귀작이니만큼, 흥행 성적에 관심이 모이는 것이 사실. 흥행 성적은 천운에 맡겨야 하지만, 작품에 대한 메시지는 확실하게 관객들에게 전달될 것으로 기대된다.

2019년 가장 강렬한 스릴러로 극장가를 사로잡을 영화 ‘나를 찾아줘’의 개봉일은 11월 27일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