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구도 쉘리, 故 설리 영상 댓글 논란 언급?…“다시 한번 읊었을 뿐”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11.19 16: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유튜버 구도 쉘리가 끊이지 않는 논란 속에서 심경을 토로한 듯한 글을 게재했다. 

지난 15일 구도 쉘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계정 커뮤니티에 “나는 진실 및 정답이 궁금해서 그저 당신들이 아래에 있는 댓글 창에 적었던 댓글들을 다시 한번 읊었을 뿐입니다”라며 “남이 쓴 댓글들을 당신이 단순히 부지불식간에 악의 없이 소리 내어 읽거나 믿는 순간, 당신은 여전히 어쨌든 간에 범죄자이자 악플러가 돼버립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제야 ‘고양이는 호기심에 죽는다’라는 말을 이해하는 것 같습니다. 다른 이들로부터 진실 및 정답을 찾으려 하지 마세요. 그냥 본인의 인생을 사세요. 실험하세요. 도전하세요. 될 때까지 계속 실패하세요”라고 덧붙였다.

이 글을 본 네티즌들은 “쉘리님 당분간 유튜브는 좀 쉬세요” “사과할 건 딱 사과하고 어느 정도 시간에 맡기는 것도 좋은 방법이에요” “호주로 돌아가세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구도쉘리 유튜브
구도쉘리 유튜브

최근 온라인상에서는 과거 구도쉘리로 추측되는 인물이 고 설리의 영상에 남긴 댓글이 재조명되며 논란이 일었다. 유튜브에 올라온 고인의 영상은 생전 진행한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녹화한 것으로, 실시간 댓글을 읽다가 눈물을 터트리는 고인의 모습이 담겼다.

해당 영상에 구도 쉘리로 추측되는 인물이 “마지막에 왜 울지? 악플을 봤나? 아님 약에 취하고 라이브 켰나?” “손가락 빠는 거 심한 애정 결핍인데”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 댓글의 계정이 구도쉘리가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과 동일한 계정인 것으로 알려지며 구도 쉘리의 과거 행실이 문제시됐던 것.

이에 대해 구도 쉘리는 별다른 해명을 하지 않았으나, 네티즌은 지난 15일 올라온 유튜브 커뮤니티 글이 해당 논란에 대한 심경을 털어놓은 것이 아니냐고 추측하고 있다. 현재 구도 쉘리는 매주 3, 4개 씩 올라오던 영상이 지난주를 기점으로 끊기며 유튜브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한편 구도 쉘리는 지난 10월 몰카 발언 논란에 이어 권혁수와의 컬래버레이션 영상 속 등뼈 찜 집에서의 탈의 논란으로 곤욕을 치렀다.

구도 쉘리는 올해 28세 본명은 박선영으로 “아시겠어요?”라는 독특한 말투와 특유의 참신한 먹방으로 화제를 모은 유튜버다. 호주에서 거주하지만 촬영차 한국에 방문해 배우 권혁수와의 컬래버레이션 영상을 촬영해 화제를 모았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