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보좌관2’ 이정재, 김갑수가 유성주와 함께 정만식과 새판을 짰다는 사실 알고…이엘리야와 새로운 방어전 (2) (2)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1.18 22: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보좌관2’ 에서는 이정재가 김갑수가 유성주와 함께 정만식 영입하고 새 판을 짰다는 사실을 눈치채는 모습이 그려졌다. 

18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 시즌2’에서 태준(이정재)은 TV를 통해 신임 중앙지검장으로 임명된 경철(정만식)을 보게 됐다.
 

jtbc ‘보좌관 시즌2’ 방송캡처
jtbc ‘보좌관 시즌2’ 방송캡처

 

태준(이정재)은 앞서 만났던 경철(정만식)이 “정치에 관여할 생각없다. 저는 쓰레기를 쓰레기통에 넣는 일을 할 뿐이다”라고 말했었다. 태준(이정재)은 혜원(이엘리야)에게 “차장 검사들이 다 최경철 선배다. 세대교체에 성공했다는 말이 나올 거다. 자기 사람도 남의 사람도 쓸 수 없으니 아예 판을 새로 짜기로 한거지”라며 송희섭의 마음을 일게 됐다.

또한 송희섭은 주진화학 대표 이창진(유성주)이 “선영(신민아) 앞으로 함부로 가벼운 입을 놀리지 못할거다. 제가 겁을 좀 줬다”라고 말했다.

또 태준(이정재) 또한 자신을 여전희 석만(임원희)의 살해범으로 의심하는 전연인 선영(신민아)와 함께 송희섭 그리고 이창진에게 대항할 계획을 세우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이정재(장태준 역), 신민아(강선영 역), 이엘리아 (윤혜원 역), 김동준 (한도경 역)이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 시즌2’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