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카라 출신 박규리, 여전한 여신美…동원건설 장손 송자호의 ♥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11.18 17: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동원건설 창업주 장손 송자호와 공개 연애를 시작한 카라 멤버 박규리가 근황을 전했다.

지난 17일 박규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부시시해요. 핸드폰 화질이 예전 블랙베리폰 같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무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한 박규리가 담겼다. 그는 검은색 마스크로 턱 부분을 가린 모습이다. 부시시한 머리에도 돋보이는 오똑한 코와 뚜렷한 이목구비가 시선을 모은다.

박규리 인스타그램
박규리 인스타그램

이에 누리꾼들은 "카라 완전체 보고싶다", "왜 이렇게 예뻐요?", "연애 축하드려요!", "항상 응원해요 언니", "역시 여신님이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지난달 1일 박규리와 동원건설 창업주 장손 송자호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당시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6월경 한 미술 전시회에서 첫 만남을 가진 후 연인 사이로 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같은 날 박규리 소속사 더 씨엔티 측은 "박규리가 송자호 큐레이터와 교제 중인 게 맞다"고 열애를 인정했다. 

박규리는 지난 2007년 걸그룹 카라 멤버로 데뷔해 이름을 알렸다. 현재는 배우로 전향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송자호 씨는 동원건설 송승헌 전 회장의 장손으로 현재는 큐레이터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988년생인 박규리와 1995년생인 송자호 씨의 나이는 각가 32세, 25세로 두 사람은 7살 차이가 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