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불타는 청춘' 이기찬, 데뷔 초기 이병헌 닮은꼴로 화제…연기자로서 맡고 싶은 역할은?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1.18 05: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불타는 청춘'의 가수 겸 배우 이기찬이 향후 도전해보고 싶은 역할에 대해 이야기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서는 출연진이 이기찬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활동 초기 이병헌 닮은꼴로 알려졌다는 이야기가 나오자 출연진들은 데뷔 초기의 이기찬을 떠올리며 잠시 추억에 잠겼다.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잠시 후 구본승이 향후 어떤 역할을 맡고 싶느냐고 묻자 이기찬은 "아직 경험이 없어서 그런지 평소에 안 하는 그런 게 더 끌린다"며 악역을 맡고싶다고 답했다.

그러자 최성국이 "악역은 강경헌이지"라고 말해 강경헌을 당황케 했다. 구본승이 "지금 악역 하고 있어?"라고 묻자 강경헌은 "좀 보라고"라며 웃는 얼굴로 응수했다.

1979년생으로 만 40세인 이기찬은 1996년 17살에 데뷔했다. 이기찬은 'Please'로 데뷔한 후 '미인', '감기', '또 한번 사랑은 가고', '그댄 행복에 살텐데' 등의 히트곡을 남기며 많은 사랑을 얻었다.

그 덕분에 '발라드의 왕자'라는 칭호를 받기도 한 이기찬은 2010년 이후로는 주로 배우로 활약 중이며, '불꽃속으로', '질풍기획', '센스8 시즌1', '센스8 시즌2' 등의 드라마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드라마 '녹두꽃'에서 다케다 요스케 역을 연기하며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이기찬은 지난달 29일부터 SBS '불타는 청춘'의 새 친구로 등장했으며, 아직 미혼이다.

한편, ‘불타는 청춘’(불청)은 매주 화요일 11시 1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