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송가인, 하와이에서 뽐낸 나이 무색한 미모…콘서트 ‘가인이어라’ 이어 열일 행보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11.17 09: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송가인이 단독 콘서트에 이어 하와이에서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최근 송가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야물딱지게 하와이에서 아침 생방송!”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송가인은 깔끔한 올림머리에 프릴 블라우스로 여성미를 더한 모습. 평소와 다른 청초한 눈화장이 색다른 매력을 풍겼다. 

누리꾼들은 “진심 열일하시네요”, “하와이도 이제 송가인이어라”, “미국가더니 더 예뻐지신 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올해 34세인 송가인은 전라남도 진도가 고향이며 지난 2012년 싱글앨범 ‘산바람아 강바람아 사랑가’로 데뷔했다. 

송가인 인스타그램

이후 ‘항구아가씨’, ‘거기까지만’를 발표했다. 그는 최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에서 고향 전라도처럼 구수한 자락과 정통 트로트로 압도적인 지지를 받으며 우승을 거머쥐었다. 프로그램을 통해 제 2의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는 송가인은 음악 활동과 더불어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러브콜을 받는 등 대세 행보를 보이고 있다. 

‘뽕따러 가세’에 이어 송가인은 최근 KBS2 ‘해투 4’에 출연해 어머니의 영향으로 국악인에서 트로트를 전향했다는 일화를 밝히는 등 솔직담백한 입담으로 시청자를 사로잡고 있다.뿐만 아니라 최근 송가인은 자신의 둘째 오빠인 조성재와 함께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최종 우승을 거머쥐는 듯 명실상부 대세임을 입증했다. 

최근 단독콘서트 ‘가인이어라’까지 성황리에 종료한 송가인은 MC몽의 신곡 피처링에 참여하는가 하면, 지난 4일 첫번째 정규앨범 ‘가인’ 발매 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