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를 찾아줘’ 이영애-유재명-박해준, 김승우 감독 작품…’개봉일은?’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11.16 08: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제44회 토론토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이자 이영애의 14년 만의 스크린 복귀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나를 찾아줘’ 이영애, 유재명, 박해준이 뜨거운 연기 시너지로 스크린을 압도할 예정이다.

김승우 감독의 영화 ‘나를 찾아줘’는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이 낯선 곳, 낯선 이들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며 시작되는 스릴러다. 

14년 만의 스크린 복귀로 화제를 모으는 이영애, 이름만으로도 관객들에게 신뢰를 전하는 유재명, 박해준이 ‘나를 찾아줘’에서 폭발적인 연기 시너지를 선보일 예정이다. 

홀로 아이를 찾아 낯선 곳으로 뛰어든 정연 역을 맡은 이영애는 아이를 잃은 실의와 죄책감, 낯선 곳에 들어서며 시작되는 의심과 불안을 폭넓은 스펙트럼으로 소화해낸 것은 물론 온몸을 내던진 혼신을 다한 열연으로 스크린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또한 진실 끝에 마주하게 되는 현실 앞에서 눌러왔던 감정을 폭발하는 순간은 이영애의 뜨거운 감정 연기로 잊을 수 없는 강렬하고 묵직한 여운을 남길 것이다.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여기에 나름의 규칙으로 유지해오던 곳이 정연의 등장으로 균열이 생기자 불편해하는 홍경장으로 분한 유재명은 특유의 일상적이면서도 서늘함이 느껴지는 연기로 이영애와 숨 막히는 연기 호흡을 완성해 팽팽한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뿐만 아니라 아이를 찾는 데 온 힘을 기울여온 명국 역으로 진한 감정 연기를 선보일 박해준은 전국을 헤매고 다니면서도 자신보다 아내를 위하고 아픔을 나누는 남편 캐릭터로 이영애와 첫 부부 호흡을 맞춰 극에 몰입을 더할 것이다. 

이렇듯 실력파 배우들이 완성한 폭발적인 연기 시너지에 대해 김승우 감독은 “굉장히 뜨겁고도 차가운 순간이었다”라며 감탄을 전해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이처럼 배우들의 새로운 변신과 뜨거운 연기 호흡을 확인할 수 있는 ‘나를 찾아줘’는 한치도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와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11월 극장가를 완벽하게 사로잡을 것이다.

실종된 아이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팽팽한 긴장과 드라마틱한 전개에 깊은 내공과 실력을 지닌 배우들의 결합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나를 찾아줘’는 오는 27일 개봉한다.

한편 김승우 감독의 ‘나를 찾아줘’는 2014년 개봉한 데이빗 핀처 감독의 ‘나를 찾아줘’와 전혀 다른 영화다. 데이빗 핀처 감독이 연출한 ‘나를 찾아줘’의 원작 소설 책은 길리언 플린의 ‘곤 걸(Gone Girl)’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