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신상출시 편스토랑’ 배우 정일우의 마라샹궈 밥만두, 이연복X이원일X이승철 극찬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11.15 22: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11월 15일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배우 정일우 씨가 직접 조리한 마라샹궈 밥만두가 전파를 탔다. 스타일리스트 진규 씨와 매니저 윤석 씨의 도움으로 시작됐다. 먼저 시중에 판매하고 있는 마라 만두가 경쟁 상대로 꼽혔다.

기존에 있는 만두부터 시식한 다음 조리에 들어간 것이다. 맛은 고기만두에 마라 향이 살짝 들어간 느낌이다. 극한의 매운맛은 부족하다는 평가가 나왔다. 기존 제품들과 차별화가 관건인데 정일우 씨는 식감을 살릴 마늘종을 넣기로 했다.

옥이 버섯 등 세팅을 가지런히 한 정일우 씨는 마라샹궈 만두소를 먼저 조리했다. 알맞게 썬 재료들을 익히는 순서에 따라 볶았다. 핵심 재료에 따라 마라 소스를 투입한다. 기호에 맞게 양껏 넣어주는데 여기에 찹쌀밥을 넣어준다.

마라샹궈 밥과 만두의 컬래버레이션이다. 향은 물론 산초까지 들어간 마라 본연의 맛이 담겨 있다. 본격적으로 만두를 빚어 완성된 마라샹궈 밥만두의 포인트는 바로 연유소스다. 바삭하게 튀겨낸 밥만두를 연유에 찍어 먹는다.

연유가 마라의 알알함을 감싸주는 역할을 한다. 두 번째 만두소는 찹쌀밥을 제외하고 라이스페이퍼를 추가했다. 그 외의 재료들은 동일하다. 그런데 여기에 만두피로 한 번 더 감싼다. 라이스페이퍼로만 하면 잘 터지기 때문이다.

라이스페이퍼는 육즙을 잡아 주는 역할을 하는데 이영자 씨는 속옷과 같은 역할이라고 말하는 바람에 웃음바다가 됐다. 그렇게 완성된 마라샹궈 밥만두는 직접 편의점에서 시식 이벤트가 실시됐다. 손님들은 하나 같이 매력적인 맛이라고 평가했다.

손님들도 연유의 조합이 독특하고 색다르다고 했다. 10점 만점에 10점이라고 외치는 손님들. 혹시 정일우 씨의 팬들만 지나쳤던 것은 아닐까? 드디어 시작된 홍보 시간. 정일우 씨는 중독성 강한 마라샹궈를 만두에 담았고 포인트는 연유라고 설명했다.

거기에 칠리소스와 찐만두의 만남을 피력했다. 직접 시식한 이연복 셰프는 “일본에서 10년 있다가 한국 왔을 때 가장 자신 있었던 것이 만두였다. 그래서 많이 만들었는데 마라 만두라서 그런지 이것도 당긴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만두 대가의 칭찬이 이어지자 정일우 씨는 그제야 마음을 놓았다. 이연복 셰프는 “매력이 가득하다. 결국 다 먹을 것 같다. 정말 맛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원일 셰프는 “만두 속 최강의 재료는 마라다. 매콤한 맛이 주는 강렬함이 어른들에게 술을 부른다”고 극찬했다.

마라샹궈 밥만두를 먹으면 술을 부르니 매콤함과 시원함의 조화가 가능하다고 봤다. 술과 만두의 무한 먹방까지 가능하다는 것. 까칠한 미식가로 알려진 이승철 씨 역시 정일우 씨를 프로로 인정했다. 이승철 씨는 “창의적이다. 속 재료도 좋고, 간도 으뜸이다. 고량주를 마시고 싶을 정도”라고 평가했다.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캡처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캡처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굼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