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손익분기점 돌파 후 행복한 무대인사 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배우 정유미가 영화 '82년생 김지영' 관객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지난 14일 정유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무대인사 수고했어 정유미야! 화이팅! 봄스바람스 #봄바람영화사  #김도영감독님 #영화홍보사퍼스트룩 #매니지먼트숲 #82년생김지영 #정유미 #공유 #지영아응원해 #날응원해 #여러분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82년생 김지영' 무대인사 현장을 찾은 정유미가 담겼다. 짧은 숏컷으로 변신한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나이를 가늠하기 어려운 동안 외모와 사랑스러운 미소가 돋보인다. 

정유미 인스타그램
정유미 인스타그램
정유미 인스타그램
정유미 인스타그램

이에 누리꾼들은 "언니 너무 사랑스럽잫아요", "윰블리는 여전하네", "영화 재미있게 봤어요!", "82년생 김지영 더 대박나길"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만들어진 작품으로 개봉 전부터 줄거리 및 출연 배우에 많은 관심이 쏠렸다.

최근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장기 흥행 열풍을 이어가고 있는 '82년생 김지영'은 전국 영화관에서 만날 수 있다.

한편, '82년생 김지영'은 손익분기점인 160만 관객을 돌파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