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모두 다 쿵따리’ 김호진, 박시은 향한 마음 고백에 최고 시청률‥’조기종영’→’후속은?’

  • 김아현 기자
  • 승인 2019.11.14 13: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모두 다 쿵따리’ 김호진이 박시은을 향한 마음을 고백했다.

14일 방송된 MBC ‘모두 다 쿵따리’에서는 송보미(박시은)이 한수호(김호진)의 마음을 애써 거절하는 모습일 그려졌다. 수호는 보미에게 "질투나 죽는 줄 알았네, 할머니 안고 있는 모습이"라고 말했고 보미는 "안고 있는게 뭐에요?"라고 물었다. 이에 수호는 "나도 안고 싶어서"라는 말로 보미를 흔들었다. 

그러자 보미는 당황한 듯 자리를 피했다. 수호는 보미를 쫓아나갔다. 수호는 보미에게 또 다시 "안아봐도 돼요?"라고 물었고 보미는 "아름이는 언제든지 안아도 된다"며 당황해했다. 이에 수호는 "아름이 말고 보미씨요"라고 대답해 보미에게 마음을 고백했다. 대답이 없는 보미에게 "안돼요?"라고 묻자 보미는 "안돼요"라고 단칼에 거절했다.

MBC ‘모두 다 쿵따리’ 방송 캡처
MBC ‘모두 다 쿵따리’ 방송 캡처

속상한 표정의 수호는 보미에게 “왜요?”라고 물었다. 이내 보미는 “그러면 안 되잖아요. 곧 결혼도 하시는데”라며 수호를 향한 마음을 숨겼다. 

한 매체에 따르면 ‘모두 다 쿵따리’는 올 12월 종영을 앞두고 있었지만 한 달 앞당긴 오는 29일 조기종영한다고 밝혔다. ‘모두 다 쿵따리’ 후속작은 신고은, 이선호, 오승아 주연의 ‘나쁜 사랑’으로 알려졌으며 다음 달 2일 첫 방송된다.

박시은, 김호진, 이보희가 출연해 열연하는 MBC ‘모두 다 쿵따리’는 매주 월~금요일 오전 7시 5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