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연애의 맛 시즌3’ 유다솜♥이재황, 결방 달래는 투샷…눈물 예고에 4회 기대 폭발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11.14 09: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연애의 맛 시즌3’ 유다솜♥이재황 커플이 사랑스러운 투샷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9월 유다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건 사고의 아이콘 재황 오빠 신발 잃고 실소 사진”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유다솜과 이재황은 해맑게 웃으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재황은 카메라를 든 유다솜 뒤에서 팔을 넓게 벌린 포즈로 웃음을 선사하기도. 유다솜은 사랑스러운 미모로 눈길을 끌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출연자 중 제일 이쁘심” “두 분 너무 잘 어울려요” “응원해요 두분”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유다솜 인스타그램
유다솜 인스타그램

TV조선 ‘연애의 맛’에 배우 이재황의 소개팅 상대 유다솜은 1990년생 올해 30세다. 이재황은 1976년생 올해 44세로, 두 사람은 14살 차이를 극복하고 로맨스 기류를 형성했다. 두 사람은 첫 만남부터 달달한 썸으로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았다. 

특히 두 사람은 시즌 2에 이어 시즌 3에 출연하는 유일한 커플로, 두 사람의 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발전할지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두 사람은 지난 7일 방송에서 유도장 데이트로 시선을 모았다. 이재황과 유다솜은 서로 나누지 못한 진솔한 이야기들로 한층 가까워졌다. 그 가운데 다음편 예고편에서 두 사람이 “나만 혼자 적극적” “겨우 4번 만난 건데 확인이 필요하나”고 부딪치며 유다솜이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펼쳐져 다음 회에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재황, 유다솜 커플이 출연하는 ‘연애의 맛’은 사랑을 잊고 지내던 대한민국 대표 싱글 스타들이 그들이 꼽은 이상형과 연애하며 사랑을 찾아가는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TV조선에서 방송한다. ‘연애의 맛 시즌3’는 14일 2022 카타르 월드컵 레바논 VS 대한민국 중계로 인해 한 주 결방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