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맛좀보실래요' 서하준♥심이영, 반지 주며 고백에 키스 '달달폭발' "누나 나랑 결혼하자"

  • 조현우 기자
  • 승인 2019.11.14 09: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 기자]
'맛 좀 보실래요'에서 서하준과 심이영이 결혼을 약속했다.

SBS 아침드라마 '맛 좀 보실래요'
SBS 아침드라마 '맛 좀 보실래요'

14일 오전 8시 35분 방송된 SBS 아침드라마 '맛 좀 보실래요' 3회에서는 이진상(서하준)이 강해진(심이영)에 고백했다가 단호하게 차인 후, 끙끙 앓고 드러누워 그의 가족들이 걱정하는 모습을 보인다. 그러다 이진상의 사연을 알고 있는 여동생이 강해진에게까지 찾아와 "우리 오빠 죽일 거냐"고 따져 묻고, 곧 강해진은 이진상을 찾아간다.

"너는 내가 그렇게 좋니? 죽어도 될 정도로?"라고 강해진이 묻자 거침없이 그렇다고 대답하는 이진상. 핼쓱해져 있는 이진상의 얼굴을 바라보다 강해진은 결국 그를 연민하는 기색을 보이며 "그래, 그럼 사귀자"라고 먼저 얘기한다. 이진상은 감격해서 그녀를 끌어안고 두 사람은 연인 사이가 된다.

이로부터 약간의 시간이 흐르고, 강해진은 이진상과 데이트를 하기 위해 약속장소인 버스정류장에서 그를 기다린다. 그런데 그때 강해진의 옆에 오대구(서도영)가 앉아있었고, 오대구는 깜박하고서 강해진 옆에 서류 봉투를 놓고 후다닥 늦은 듯 버스에 올라타게 된다. 강해진은 오대구가 올라타고 나서야 서류봉투를 뒤늦게 발견하고, 오대구를 향해 서류봉투를 흔들어보지만 이미 오대구는 떠난 뒤. 

강해진은 서류 봉투를 우편이나 분실함을 통해 돌려주려고 하고, 약속장소에 도착한 이진상과 함께 바닷가로 향한다. 이진상은 여기가 어디냐고 묻는 강해진에 "우리 엄마 있는 곳"이라 말하며 아픈 과거를 덤덤히 얘기한다. 자신의 엄마 이름을 아이처럼 울부짖어 부르는 이진상을 보고 강해진은 자신도 찡해하는 모습을 보이며 그를 토닥여준다. 

이진상이 어머니가 있는 곳을 방문하게 되고 나서, 두 사람은 함께 소주를 한 잔 하러 오게 됐고, 계속해서 술을 먹는 이진상에 강해진은 시계를 쳐다보며 "진상아, 우리 이제 가야될 것 같은데"라며 시간을 걱정한다. 그러나 이진상은 계속해서 울며 "엄마"를 외치고 "왜 이렇게 빨리 갔냐"며 신세한탄을 하면서 술을 들이붓는다. 

이에 강해진은 술잔을 들이키려는 이진상을 겨우 말리고 그냥 자기가 냅다 마셔 버린다. 결국 두 사람은 어둑어둑한 저녁이 될 때까지 바닷가 앞 술집에서 부어라 마셔라 하며 하루를 보내게 된다. 강해진은 소주를 많이 마셔 거의 눈이 풀렸고, 이진상은 더 먹을 소주가 없자 주인에 "더 주세요"라고 말했지만 주인은 "지금 문 닫을 시간이에요"라고 얘기했고 이진상은 이에 "누나, 우리 이제 가자"라고 말했다. 하지만 완전히 취해버린 강해진은 그대로 고꾸라져 쓰러져 버렸고, 이진상은 주인 아주머니에 "우리 집 민박도 한다"는 소리를 듣는다.

술에 취해 완전히 잠든 강해진을 보고 침을 꿀꺽 삼키는 이진상. 이진상은 침대에 강해진을 눕혀놓고 계속해서 강해진을 바라보며 안절부절 못한다. 일어났다 앉았다 하며 뚫어져라 강해진의 목선과 입술, 얼굴 등을 천천히 살펴보던 이진상은 또 다시 침을 삼켰고 어찌해야 할 바를 몰라했다.

덜덜 떨리는 손으로 강해진의 가디건을 벗겨주기 위해 손을 가져간 이진상은 "에이씨"하며 벌떡 자리에서 일어나 "진상아, 너 정신 차려. 너 이러면 안돼, 이놈아"라며 자신을 추스른답시고 소리쳤고 팔굽혀펴기까지 열심히 해 보았지만 세상 모르고 자고 있는 강해진을 볼 때마다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이진상은 바닥에 누워있다 슬쩍 강해진을 훔쳐봤고, 침대에서 자신의 몸 위로 굴러떨어진 강해진에 깜짝 놀라게 된다.

침대에서 떨어진 덕에 강해진도 놀라 깨서 눈을 뜨고, 이진상은 깨버린 강해진에 더욱 놀라 분명히 말하지만 자신도 그냥 꿰인 거라고 얘기하고 두 사람은 그렇게 함께 밤을 보내게 된다. 다음날 강해진은 엄마 오옥분(이덕희)에 전화를 걸어 "자세한 얘기는 가서 하겠다"고 말한다. 이진상은 "뭐래? 뭐라고 하셔?"라고 물었고, 강해진은 "나 그냥 갈래. 너도 그냥 가"라고 말했다. 

이진상은 "왜 오늘 하루종일 내 얼굴도 안 보고 그래"라고 말했고, 이에 강해진은 "아니, 그냥 괜히 얼굴 보기 그래"라고 시선을 돌렸다. 이진상은 집에 가겠다는 강해진을 적극적으로 말리며 우선 밥부터 먹으러 가자고 얘기했고, 강해진은 기운 없는 얼굴로 수저를 떴다. 

이진상은 강해진에 직접 정성스럽게 반찬을 하고 도시락을 싸서 먹이는 등 다정한 남자친구의 모습을 보인다. 그의 도시락을 받은 강해진 또한 웃으며 "이걸 네가 직접 다 했다고?"하면서 놀라는 모습을 보인다. 흐뭇해하던 강해진은 "누나, 아 해봐"라며 전을 먹여주려는 이진상에 고개를 흔들며 눈물을 보였다.

울려고 하는 강해진에 이진상은 놀라며 "누나, 왜 그래. 먹기 싫어?"라고 물었고, 이에 강해진은 그저 말없이 고개를 흔들었다. 눈물 젖은 눈으로 강해진은 "내가 누구한테 음식을 만들어 준 적은 있지만, 이렇게 음식을 받아본 적은 정말 처음이었던 것 같아"라고 덤덤히 얘기했다. "아빠 돌아가시고, 일하는 엄마 대신 내 손으로 밥하고 반찬하고 내가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어서, 이것밖에 없어서"라며 눈물을 터뜨리는 강해진.

강해진은 "내가 할 수 있는게 이런거밖에 없어서.....어떻게 하면 엄마를 좀 웃게 할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우리 철진이를 좀 잘 먹일 수 있을까, 그런 생각만 하면서. 그래서 네가 이걸 어떤 마음으로 만들었는지 잘 알 것 같아서......그 마음이 느껴져서 자꾸 눈물이 나네"라고 말하며 엉엉 울었고, 이를 지켜보던 이진상 또한 빨개져 눈물이 고인 눈으로 애써 울음을 참았다.

이진상은 강해진의 눈물을 닦아주며 "울지마. 이런 거 백번 천번 만들어줄 수 있어. 누나 울면, 나도 눈물난단 말야"라는 이진상에 강해진은 울며 미소를 짓고, 이진상은 다정하게 그녀의 눈물을 닦았다. 이어 반지를 건네는 이진상. 강해진은 놀라서 "이게 뭐야?"라고 조심스레 물었고, 이진상은 그윽하게 강해진을 쳐다보더니 "결혼하자"고 고백한다.

그의 고백에 놀란 강해진은 가만히 그를 쳐다보고, 이진상은 "내가 잘할게. 내가 누나 꼭 행복하게 해줄게"라고 결심하듯 단호하게 청혼한다. 이진상은 "누나가 왜 망설이는지 알아. 내가 가진 것도 없고, 많이 모자라단 것도 알아. 하지만 나 이진상, 누나만 내 옆에 있어준다면 나 뭐든 될 수 있고 뭐든 할 수 있어. 그러니까 누나가 내 옆에 있어줘"라고 고백한다.

강해진은 감동받은 듯 그를 바라보고, 반지를 낀 손으로 이진상의 손을 꼭 마주잡는다. 두 사람은 어느 때보다 다정한 연인의 모습을 보이고 마주보고 미소 짓는다. 이어 어느덧 방미 되고, "들어가"라며 웃는 강해진에 이진상은 헛기침을 몇 번 하더니 조심스레 강해진의 어깨를 잡고 입을 맞춰왔다. 소년같은 그의 입맞춤에 강해진도 손을 들어 이진상의 팔꿈치에 두 손을 대고 안았다.

처음에는 잘되가는 것 같지 않았지만, 어느덧 너무나 다정한 모습을 보이는 이 커플의 모습에 앞으로의 결혼이 어떻게 진행질지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다음편에서는 가족들의 반대가 극심한 것으로 보여지고, 또 결혼한 이후에도 강해진의 생활이 별로 행복하지 않단 것이 암시되면서 더욱 궁금증을 모으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아침드라마 '맛 좀 보실래요'는 '수상한 장모'의 후속작으로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전 8시 35분 SBS 채널에서 방송된다. 어제 첫방송을 마쳤으며 심이영, 서하준, 한가림, 서도영 등이 주연으로 출연해 신선한 전개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해당 드라마의 기획의도나 '맛 좀 보실래요' 인물관계도 등 자세한 정보는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알아볼 수 있으며 동시간대 방영 드라마로는 '모두다 쿵따리', '꽃길만 걸어요' 등이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