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보영, 차기작 늦는 이유? "팔 흉터(부상)으로 깁스 6개월 정도 해야 한다"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1.14 01: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배우 박보영이 다친 팔을 치료하며 휴식기에 들어갔다.

13일 박보영의 소속사 측 관계자는 "당분간 활동을 쉬고 상태가 나아진 후 준비가 되면 활동을 다시 할 예정"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부상에 대해 "현재는 박보영이 흉터살이 늘어나지 않도록 반 깁스를 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앞서 박보영은 네이버 V라이브(V앱)에 따르면 그는 12일 팬들과 스트리밍 방송을 진행하며 "팔이 옛날에 다쳤는데 치료를 못 하고 두고 있다가 지금 (치료를) 한다"며 "그래서 조금 쉰다"고 밝혔다.

박보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보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보영은 "깁스를 6개월 정도 해야 한다"며 "좋지 않은 소식이지만 쉰다. 이렇게 말하면 쉰다며 뭐라 하시겠지만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팬들에게 "건강해져서 많이 (활동)하겠다. 내가 엄청 눈치를 보고 있다는 것만 알아달라. 뭘 하더라도 내 마음 같지가 않다"고 했다.

이어 "(활동을) 안 하고 싶어서 안 하는 건 아니다. 상황이라는 게 잘 안될 때가 있다. 그러니 너무 질타하진 말아달라"며 "자꾸 정신 안 차리냐고 그러니 제가 너무 힘이 든다"고 토로했다.

박보영은 지난 6월 종영한 tvN 월화극 '어비스'에 출연했다. 

한편 박보영의 나이는 1990년생 올해 30세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