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보좌관2’ 신민아, 이엘리야에게 이정재 복수 언급 받고…이정재 “받은 만큼 갚아 줘야지” 김익태 다음으로 김갑수가 복수 타깃 될까? (2)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1.12 22: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보좌관2’ 에서는 이엘리야가 이정재의 복수를 돕고 김익태 다음 타깃으로 김갑수를 노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12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 시즌2’에서 태준(이정재)는 이상국(김익태) 원내대표를 자리에서 물러나도록 하고 다음을 송희섭(김갑수)가 복수의 타깃으로 삼았다. 

 

jtbc ‘보좌관 시즌2’ 방송캡처
jtbc ‘보좌관 시즌2’ 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태준(이정재)은 “받은 만큼 갚아줘야지”라고 하며 혜원(이엘리야)에게 ㄹ“이상국 의원부터 시작하자”라고 말했다. 태준의 계획은 이상국(김익태)를 원내대표 자리에서 물어나도록 하는 것이었는데 그의 금품 수수 의혹이 불거지면서 당내에서는 비판이 들끓었다.

선영(신민아)은 이상국 원내대표의 즉각적인 사퇴를 요구하고 비대위체재로의 전환을 촉구했고 송희섭(김갑수)는 이상국을 내치지도 못하고 안고 갈수도 없는 노릇이 되면서 고심에 빠졌다. 송희섭은 태준(이정재)에게“내치면 날 따르던 위원들이 어떻게 생각하겠냐? 모양새가 안 좋잖아”라고 말했다.

그러자 태준은 송희섭에게 “최고 위원희 나가서 막아보겠다. 그냥 지켜만 보시라고” 말했고 이에 반해 송희섭의 라이벌 조갑영을 필두로 의원들이 결집되게 됐다. 송희섭은 자신이 원하지 않는 결과에 태준에게 “검찰지검장 안 뺏길 자신 있냐?”라고 물었다.

또 태준(이정재)는 혜원(이엘리야)에게 다음 작전을 지시하고 은밀히 만나던 기자에게 송희섭(김갑수)의 자료를 넘기면서 앞으로 어떻게 될지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보좌관 시즌2’는 금빛 배치를 거머쥔 국회의원 장태준의 위험한 질주, 그 치열한 여의도 생존기이다.

이정재(장태준 역), 신민아(강선영 역), 이엘리아 (윤혜원 역), 김동준 (한도경 역)이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 시즌2’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