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비디오스타' 지상렬, 특별 출연한 황보에 "20년간 이상형이자 연예계 첫사랑" (1)

  • 조현우 기자
  • 승인 2019.11.12 20: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 기자]
'비디오스타'에서 지상렬이 황보에 "연예계 첫사랑"이라 고백했다.

MBC every1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
MBC every1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

12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 MBC every1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는 황보가 박나래를 대신해 특별 MC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제주도에 있던 황보는 태풍을 뚫고 의리로 무사히 비디오스타 스튜디오에 상륙했고, "결항이 안됐었다"고 얘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숙, 산다라박과 친분이 있는 황보는 티격태격 케미를 보이며 특별 MC로써의 활약에 기대감을 자아냈다. 

오늘은 비디오스타 3주년을 맞아서 다소 실험적인 특집을 준비했다고 박소현은 얘기했다. 바로 '지상렬의 인맥특집'인, '소맥과 인맥 사이'라는 테마로 진행됐는데 게스트로는 입담 좋기로 소문난 지상렬이 출연해 주목받았다. 이어 지상렬의 인맥 게스트로는 작곡가 윤일상이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촌철살인 평론가로 손꼽히는 칼럼니스트 김태훈, 정신의학과 전문의 양재진이 출연했다. 

이어서 아쟁, 장구, 판소리 등을 마스터하고 국악 교육학 석사를 취득하면서 트로트 앨범까지 발매해서 가수까지 도전했던 박규리가 출연해 수줍게 인사했다. 굉장히 다양하고 낯선 조합의 사람들을 보고 김숙은 "낯선 조합인 것 같다"고 말했고 김태훈은 "제작진의 섭외의도를 파악할 수 있었는데, 한때 유망주였던 사람들이 아닌가 싶다"고 얘기하며 씁쓸하게 웃었다.

첫 출연 때 황보를 이상형으로 꼽은 바 있는 지상렬. 지상렬은 덤덤하게 "예전부터 제가 황보씨 좋아한다고 계속 얘기해왔기 때문에"라고 말했고 "저는 여자든 남자든 의리가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황보씨는 저의 연예계 첫사랑이다"라고 고백하며 부끄러운 기색을 보였다.

이에 황보 또한 당황스럽고 놀란 듯 고개를 저었고, 지상렬은 일편단심의 아이콘으로 등극했다. 황보는 "재미때문에 웃기시려고 저를 그렇게 계속 말씀하셨던 것 같다"고 얘기했지만 지상렬은 아니라고 대답했고, 이에 MC들은 황보와 지상렬을 앞으로 나오게 한 후 눈빛 교환을 시도했다.

부끄러워하던 지상렬은 "떨린다"며 좋아하는 모습을 보였고 두 사람은 그윽하게 눈빛을 주고받아 웃음을 자아냈다. 약 20년이 넘게 고수해온 이상형 황보와 마주 선 지상렬. 황보는 눈싸움을 하다 웃으며 지상렬을 살짝 쳤고, 지상렬은 "내 좌심방 때린 여자는 처음이다"라며 입담을 과시하면서 웃어보였다.

한편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 MBC every1 채널에서 방송된다. 지주연, 장진희, 서동주, 서정희가 지난회차 출연해 많은 관심을 받았던 '비디오스타' 169회는 공식 홈페이지 등에서 다시보기로 볼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