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감쪽같은 그녀’ 나문희-김수안, 세대 뛰어넘는 단짠 콤비가 왔다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감쪽같은 그녀’ 나문희와 김수안이 세대를 뛰어넘는 단짠 콤비로 거듭났다.

12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6가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감쪽같은 그녀’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허인무 감독을 비롯해 배우 나문희, 김수안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감쪽같은 그녀’는 72세 꽃청춘 말순(나문희 분) 앞에 듣도 보도 못한 손녀 공주(김수안 분)가 찾아오며 시작되는 기막히고 수상한 동거를 그린 작품이다. 유쾌한 나문희, 김수안의 케미와 함께 따뜻한 감동, 그리고 치매 노인과 조손가정의 현실적인 이야기를 그렸다.

언론시사회 이후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나문희, 김수안, 허인무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나문희는 김수안에 대해 “저는 김수안이라는 배우와 너무 호흡이 잘 맞았다. 그냥 할머니와 손녀딸처럼 재밌게 했다. 수안이가 워낙 똑똑하고 예쁘고 착해서 끝까지 잘할 수 있었다”고 칭찬을 이어갔다.

김수안-나문희 / '감쪽같은 그녀' 스틸컷
김수안-나문희 / '감쪽같은 그녀' 스틸컷

김수안도 “워낙 대선배시니까 살짝 떨리기도 하고 무섭기도 했는데 워낙 잘 챙겨주셨다. 편안하고 따뜻한 느낌을 받으며 ‘이렇게 연기하며 편안할 수 있구나’ 느꼈다. 굉장히 잘 챙겨주셔서 너무 좋았다”고 화답했다. 이야기를 마친 후 나문희와 김수안은 서로의 손을 잡으며 실제 할머니와 손녀 같은 훈훈함을 보였다.

나문희는 극중 치매를 앓는 노인의 모습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그는 “처음 책을 읽었을 때 무겁다는 생각을 했다. 연기를 하며 정서를 바꾸고 싶다는 생각을 감히 했다. 고생하며 사는 분들 중 참 밝은 사람들이 많다. 내가 갖고 있는 그릇을 좀 더 밝고 긍정적으로 하면 좋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항상 한다”고 말했다.

나문희 / 영화 '감쪽같은 그녀' 스틸컷
나문희 / 영화 '감쪽같은 그녀' 스틸컷

이어 치매 연기에 대해서는 “(극중 캐릭터가)치매가 그렇게 심하지는 않았다. 치매에 대한 생각은 많이 했다. 하지만 보통 할머니들이 치매와 치매 아닐 때의 차이가 그렇게 많지는 않은 것 같아서 써있는 대로 그냥 했다”며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좀 몸이 안 좋았다. 몸이 안 좋으니 마음도 시원치 않았다. 시나리오를 받으니 이렇게 외로운 사람도 있는데 하고 아무 생각 없이 거기에 몸을 던져버렸다”고 설명했다.

김수안은 열두살이지만 어른보다 책임감 있는 공주 역을 맡았다. 전작들에 비해 현실적인 이야기를 연기했다. 그는 “사실 굉장히 현실적인 이야기긴 하지만 제게는 또 하나의 판타지 같은 느낌이었다. 왜냐면 저는 2006년생이다 보니 아직 경험해보지 못한, 하지만 가까이에 있는 닿을 수 없는 공주를 연기하게 돼 재밌고 새롭기도 했다. 즐거웠다”고 극중 캐릭터 애어른 같은 공주답게 의젓한 소감을 말했다.

김수안
김수안 / '감쪽같은 그녀' 스틸컷

직접 동생을 돌보고, 할머니와 함께 사는 공주를 연기하기가 쉽지는 않았을 터. 하지만 김수안은 “지금까지 제가 살아가고 있는 이야기에 대한 것은 뭔가 직접적으로 한 적은 많이 없던 것 같았다. 다른 작품과 비슷하게 이해하는데 오래 걸리지는 않았다. 공주가 아이를 굉장히 잘 돌보고 애어른 같은 느낌이 있는데 약간 비슷한 점도 있다. 제가 워낙 아기를 좋아하다 보니 좀 더 마음이 가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녹아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웃음부터 감동 사회적인 이야기를 다룬 따뜻한 영화에 대해 메가폰을 잡은 허인무 감독은 특별한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그는 “모든 상황이 익숙해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각자의 상황과 문제, 여건에 따라 조손 가정들도 꽤 많다고 생각한다. 너무 당연한 가족 형태의 하나로 보여졌으면 좋겠다. 영화의 두 분이 자랑스럽게 함께 살길 원하듯이 사회에서도 시선이 한번 갈 때 두번가는 존재가 아니라는 것을 나타나는 존재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감쪽같은 그녀’는 오는 12월 4일 개봉.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