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A씨, 김호영과 나눈 카톡 내용 공개 "동성 성추행…커밍아웃 해라" VS "우발적 해프닝"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1.12 00: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뮤지컬 배우 김호영(나이 36)이 동성 성추행 논란에 휘말려 피소된 가운데, 고소인 A씨가 김호영과 나눈 카톡 내용을 공개했다.

A씨는 11일 더팩트와의 인터뷰를 통해 지난 9월 24일 차량 내부에서 김호영에게 유사성행위를 당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앞서 김호영은 지난 9월 차 안에서 남성 A씨에게 유사성행위를 한 혐의로 11월 11일 피소됐다.

이에 김호영 소속사 PLK엔터테인먼트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즉각 부인에 나섰다. 곧 "피소된 사실은 맞으나 사실관계 여부는 소속사가 아닌 경찰이 판단하는 것"이라며 입장을 밝혔다.

김호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호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후 고소장을 접수한 A씨는 "김호영이 자신의 정체성을 떳떳하게 밝히고 반성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A씨는 더팩트를 통해 김호영과 주고받은 카톡을 공개했다. 해당 대화에서 A씨는 "대중들을 더 이상 속이지 말고 커밍아웃 하세요. 그리고 지금 하고 있는 방송들 다 내려놓으세요. 이번 주까지 시간드리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사건이 발생한 뒤 김호영은 A씨에게 카톡으로 "지쳐보이는 나의 손을 먼저 잡아주고 핸드크림도 발라 준 (A씨) 모습이 큰 위로가 됐는지 거부감이 없었다"라는 메세지를 보냈다.

이어 "그날의 감정이 저 역시 처음있는 일이었지만 집에 돌아와 주님께 기도 드리며 회개하고 반성해서 마음의 안정을 찾았고 굳이 다시 상기시키고 싶지 않아 연락을 하진 않았다"고 답했다. 

이 카톡을 본 A 씨는 사과 대신 회개 기도를 했다는 말에 역정을 냈고 "결혼을 얘기 중이던 여자친구가 있었지만 여자친구도 알게 됐다"고 답장했다. 

한편 김호영은 현재 tvN 금요일 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에 출연 중이다. 

김호영의 소속사 PLK엔터테인먼트는 “금일 보도된 김호영 씨에 관한 기사는 전혀 사실무근이며, 현재 당사는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 중이다”라고 성추행 혐의를 즉각 부인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